본문으로 바로가기
52711425 0352019052652711425 03 0309001 6.0.14-RELEASE 35 한겨레 1491830 popular

‘전자담배계 아이폰’ 쥴 매진행진…청소년 유해성·과세형평 논란

글자크기
USB 모양에 청소년 흡연유도 우려

중독성 물질 등 성분 파악 안돼

미국선 “폐 기능 약화될 수도” 연구

복지부, 성분 분석 의뢰 나서기로

일반담배 절반 남짓한 세금 논란에

기재부도 “상황보며 관계부처 협의”

국민건강 명분 증세 나설 가능성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자담배계의 아이폰’으로 불리는 액상형 전자담배 ‘쥴(JUUL)’이 국내 출시 이틀 만에 서울 대부분 편의점에서 매진되는 등 초반부터 인기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보건 당국은 쥴 성분 분석 작업에 착수했다. 미국의 전례처럼 국내에서도 쥴의 출시 뒤 청소년 흡연율이 증가하는 것은 아닌지 우려가 커지고 있다.

26일 편의점 업계와 담배 업계 말을 종합하면, 지난 24일 출시된 쥴 기기(3만9000원)는 서울 지역 세븐일레븐과 지에스(GS)25 점포에서 대부분 매진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 편의점 업계 관계자는 “24~25일 광화문, 잠실, 강남 등 인구 유동성이 높은 지역에서는 기기가 매진돼 예약 요청이 이어졌고, 아직 입고가 안된 경기 지역에서도 구매 문의가 있었다”고 했다. 쥴은 니코틴 카트리지 ‘포드’를 갈아 끼우는 방식의 폐쇄형(CSV) 전자담배로, 2015년 미국에서 출시된 뒤 3년 만에 전자담배 시장 점유율 70%를 넘어섰다.

케이티엔지(KT&G)도 추격을 시작한다. 27일 편의점 씨유(CU) 등을 통해 서울·대구·부산 지역에서 ‘릴 베이퍼’(4만원)와 카트리지 ‘시드’(4500원, 니코틴 함량 0.98%)를 판매한다.

업계에서는 잇단 액상제품 출시가 전자담배 경쟁의 ‘2막’을 열지 주목한다. 한 편의점 업계 관계자는 “국내 전자담배 시장이 빠르게 성장한 데다가 쥴 인지도도 높은 만큼, 초반 시장 반응은 궐련제품 출시 때보다 빠른 편이다”고 했다. ‘아이코스’, ‘글로’, ‘릴’ 등 궐련제품 위주의 국내 전자담배 시장은 올해 1분기 전체 시장의 11.8%를 점유했다.

한겨레

한겨레

화제를 모으는 만큼 유해성 논란과 청소년 흡연 유도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다. 이에 보건복지부는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쥴 성분 분석을 의뢰할 예정이라고 26일 밝혔다. 이 담배는 중독성 물질인 니코틴과 식품첨가물인 글리세린, 프로필렌글리콜, 향료 등으로 구성되지만, 정확히 어떤 성분이 얼마나 들어있는지 파악되지 않고 있다. 이동식 저장장치(USB)처럼 보이는 외관 등으로 미국에서 쥴은 청소년의 흡연율을 높인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통계를 보면 미국 고교생의 흡연율은 2017년 11.7%에서 2018년 20.8%로 증가했다.

제조사는 쥴의 유해물질이 일반 담배에서 나오는 양의 20분의 1 수준에 불과하다는 연구 결과를 앞세우고 있다. 이런 가운데 최근 미국 하버드대학 연구팀은 액상형 전자담배에 들어있는 향료 성분으로 폐 기능이 떨어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해 유해성 논란이 잦아들지 않고 있다.

액상 담배에 적용되는 과세 기준이 일반담배와 달라 형평성 논란도 불거지고 있다. 쥴과 릴 베이퍼의 니코틴 카트리지 1개에 부과되는 세금은 약 1769원으로 일반담배 1갑에 부과되는 3323.4원의 절반을 조금 넘는다. 담배소비세와 개별소비세 등 담배에 부과되는 각종 세목의 과세 기준이 일반 연초와 액상형 전자담배에 각각 다르게 규정돼 있기 때문이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소비자 가격은 같지만 내부적으로 적용되는 세율은 각기 다르다”며 “쥴 출시 뒤 시장 상황을 보면서 보건복지부·행정안전부 등 관계 부처와 (부과 세금에 대한)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국민 흡연율, 특히 청소년 흡연율이 높아지는 게 실제 확인될 경우 정부가 ‘국민 건강’을 명분으로 세금 인상 등 정책 수단을 즉각 동원할 가능성이 점쳐진다.

현소은 김양중 노현웅 기자 soni@hani.co.kr

◎ Weconomy 홈페이지 바로가기: http://www.hani.co.kr/arti/economy
◎ Weconomy 페이스북 바로가기: https://www.facebook.com/econohani

[▶네이버 메인에서 한겨레 받아보기]
[▶한겨레 정기구독] [▶영상 그 이상 ‘영상+’]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