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10140 0032019052652710140 05 0507001 6.0.7-RELEASE 3 연합뉴스 51292661

로맥 9회 동점포·배영섭 역전타…SK, NC에 짜릿한 뒤집기

글자크기
연합뉴스

로맥 솔로포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3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 대 롯데경기. SK로맥이 8회초 무사에서 솔로 홈런을 때리고 홈으로 들어가고 있다. 2019.5.3 ccho@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SK 와이번스가 3위 NC 다이노스에 짜릿한 역전승을 올리고 선두를 질주했다.

SK는 26일 경남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방문 경기에서 NC를 2-1로 눌렀다.

팽팽한 투수전의 묘미를 선사한 드루 루친스키(NC)와 김광현(SK)이 나란히 7이닝을 무실점으로 막고 내려간 뒤 0의 균형이 깨졌다.

NC는 SK 구원 서진용을 상대로 볼넷과 보내기 번트, 뜬공으로 2사 3루 기회를 얻었다.

서진용은 박석민을 고의 볼넷으로 거르고 강진성을 택했다.

그러나 강진성의 타구를 잡은 유격수 김성현이 2루에 악송구한 바람에 3루 주자 노진혁이 홈을 밟아 귀중한 선취점을 얻었다.

하지만, 기쁨도 잠시 SK의 4번 주포 제이미 로맥이 9회 초 NC 마무리 투수 원종현을 두들겨 좌월 솔로포를 터뜨리고 경기를 다시 원점으로 돌렸다.

로맥은 볼 카운트 3볼에서 과감하게 방망이를 돌려 왼쪽 펜스 너머로 까마득히 넘어가는 포물선을 그렸다.

곧바로 고종욱이 볼넷을 얻은 뒤 이재원 타석 때 2루를 훔쳤다.

NC 포수 크리스티안 베탄코트는 8회 초 강한 어깨로 3루로 도루하던 SK 대주자 안상현을 잡아냈지만, 이번엔 저지하지 못했다.

1사 주자 2루에서 등장한 배영섭이 깨끗한 중전 안타를 날려 전세를 뒤집었다.

NC는 SK의 마무리 하재훈을 상대로 9회 말 박민우의 2루타와 고의볼넷, 볼넷으로 만루 기회를 잡았지만, 김태진이 중견수 뜬공으로 잡히면서 그대로 무릎을 꿇었다.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