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09929 0092019052652709929 01 0107001 6.0.16-HOTFIX 9 뉴시스 0 popular

'한미 정상 통화 유출' 주미대사관 외교관, 오늘 귀국할 듯

글자크기

강경화 "엄중하게 다룰 생각"…중징계 검토 전해져

뉴시스

【서울=뉴시스】김지현 기자 = 한미 정상 통화내용을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유출한 외교관이 26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할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등에 따르면 강 의원에게 통화 내용을 누설한 주미대사관 소속 공사참사관 K씨가 이날 오후 중 귀국할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 감찰팀은 주미대사관이 있는 워싱턴으로 파견돼 한미 정상 통화록 유출 사건 경위 전반을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는 K씨에 대한 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중징계 요청 및 검찰 고발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상 간 통화 내용은 누설될 경우 국가안전보장에 해를 끼칠 수 있는 3급 기밀로 분류되고 있다. 형법은 외교상 기밀을 누설한 자를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하고 있다.

강경화 장관은 지난 24일(현지시간) 파리특파원 간담회에서 "국가 기밀을 다루는 외교공무원으로서 의도적으로 기밀을 흘린 경우"라며 "조사 결과가 나오면 세부사항이 드러나겠지만 외교부 장관으로서 엄중하게 다룰 생각"이라고 밝혔다.

fine@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