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09563 0032019052652709563 04 0401001 6.0.7-RELEASE 3 연합뉴스 52335601

이란 대통령, 핵합의 잔류 놓고 국민투표 시사

글자크기

최고지도자의 신임 부각…보수세력 비판 방어

연합뉴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
[이란 대통령실]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미국이 일방적으로 탈퇴한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에 계속 잔류해야 할지를 놓고 국민투표를 할 수도 있다고 시사했다.

26일(현지시간) 이란 대통령실에 따르면 로하니 대통령은 전날 이란 주요 언론사 사장단과 만찬에서 "2004년 나는 최고지도자께 핵 문제를 놓고 국민투표를 하자고 제안했고, 최고지도자께서도 이를 수락하셨다"라고 말했다.

당시 로하니 대통령은 개혁 성향의 모하마드 하타미 정부에서 서방과 핵협상 대표를 맡았다.

로하니 대통령은 이어 "2004년에 국민투표 시기까지는 논의되지 않았는데 이듬해 대통령이 바뀌는 바람에 논의가 중단됐다"라며 "여러분께 헌법 59조와 134조를 다시 한번 읽어보길 바란다"라고 제안했다.

이란 헌법 59조는 경제·정치·사회 등 모든 분야의 중요한 의제를 놓고 의회의 3분의 2가 찬성하면 국민투표로 결정할 수 있다는 내용이다.

헌법 134조는 대통령이 행정부 수반으로서 내각의 결정을 승인·조정할 수 있고 법을 집행할 권한과 책임을 진다는 점을 명시한 조항이다.

그러면서 최고지도자가 본인을 신임한다는 점을 강조, 보수 진영의 '대통령 흔들기'를 반박했다.

로하니 대통령은 "미국이 제재를 복원했을 때 최고지도자께 '전쟁은 작전과 사령관이 필요하므로 총사령관이 돼 달라'고 요청했으나 그는 '당신 자신이 총사령관이다'라고 말씀하셨다"라고 말했다.

이어 "미국과 전쟁을 하면 그들은 대가를 치를 것이며 우리는 반드시 승전할 것이다"라며 "승전하려면 두 가지가 필요한데 바로 단합과 내부 신뢰다"라고 덧붙였다.

미국의 제재에 따른 민생고와 경제난과 관련해 그는 "미국이 선포한 경제 전쟁에서 가장 고통받는 이가 국민이라는 점을 잘 안다"라며 "정부의 잘못을 감춰달라고 언론에 요청하는 건 아니지만, 정부의 노력과 성과도 잘 전달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 "미국은 이란 유조선을 위성으로 계속 추적하고 작은 나라에까지 접촉해 (이란과 관계를 끊으라고) 압박했다"라며 "이런 압박 강도는 지난 40년간 전례없는 일이다"라고 어려움을 인정했다.

그러나 "미국은 우리를 무릎 꿇리려고 하지만 실패할 것이다"라며 "제재의 효과가 미미하다는 사실을 깨닫는 순간 그들은 적대적 행태를 멈출 것"이라고 말했다.

hsk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