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08474 0522019052652708474 01 0101001 6.0.4-hotfix 52 뉴스핌 0

김정숙 여사, 미혼모·다문화가족 만나 "당당한 모든 가족 응원"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인 김정숙 여사가 26일 서울숲 가족마당에서 미혼모, 미혼부, 다문화가족 등 다양한 가족들을 만나 격려했다.

김 여사는 이날 오후 서울숲 가족마당에서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열린 '세상모든가족함께' 캠페인에 참석했다. '세상모든가족함께 숲속 나들이'는 다양한 가족에 대한 포용성을 확장하고 사회적 인식을 개선하기 위해 여성가족부 주관하에 보건복지부, 문화체육관광부,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서울시와 기업이 함께한 민-관 합동 캠페인의 첫 행사다.

뉴스핌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미혼모 보호시설을 방문한 당시 모습. [사진=청와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여사는 이날 행사에 초청된 가족들과 함께 숲속 놀이터에서 커다란 천으로 공을 올리는 협동놀이를 하고, '숲속 가족사진관'에서 가족사진을 촬영하는 가족들과 대화했다.

미혼모 이연지(40) 씨는 "혼자 아이를 낳는 데는 용기가 필요했다. 아이를 잘 기를 수 있도록 사회 인식과 법과 제도가 바뀌기를 기대한다"고 했으며, 김슬기(27) 씨는 "아이와 함께 지하철을 타면 '아빠는 어디 있니?'라는 질문을 많이 받는다"며 "같은 한부모라도 미혼부에 비해 미혼모는 겹겹의 편견에 쌓여 있다"고 말했다.

남성 전업주부 노승후(40) 씨는 "처음에는 아이들이 '왜 우리 집은 아빠가 어린이집에 데리러 와'라고 물었다"며 "주부 아빠에 대한 낯선 시선과 편견이 여전히 남아 있지만, 전업주부가 되면서 부부 간에 서로를 이해하고 배려하는 마음이 커졌다"고 설명했다.

김포 박씨의 시조가 된 베트남 결혼이주여성 박지영(29) 씨는 "베트남에서 왔다고 하면 가난한 나라에서 왔다는 동정의 시선이 여전히 느껴져서 불편할 때가 있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다양한 가족들의 이야기를 경청한 후 "당당하게 살아가는 '세상 모든 가족'을 응원하며 편견과 차별을 넘어 더불어 살아가자"고 격려했다.

dedanhi@newspim.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