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08445 0092019052652708445 02 0211001 6.0.5-RELEASE 9 뉴시스 0

국민 66% "혼인·혈연 아니라도 가족"…다양한가족 인식↑

글자크기

여성가족부, 가족 다양성 대국민 여론조사 결과 발표

연령층 낮을수록 법률혼 외 가족 수용도 높게 나타나

다문화 가족 수용도 90%…재혼·1인가구도 80% 달해

무자녀 결혼가구엔 20대와 70대 수용도 70%p 차이

미성년자 출산·비혼동거 가족 수용도는 비교적 낮아

뉴시스

【서울=뉴시스】여성가족부의 가족 다양성 국민 여론조사 결과 66.3%는 혼인이나 혈연 등으로 맺어진 형태가 아니더라도 가족으로 수용할 수 있다고 응답했다. (그래픽=전진우 기자) 618tue@newsis.com


【서울=뉴시스】구무서 기자 = 우리나라 국민 66.3%는 혼인이나 혈연과 무관하게 생계·주거를 공유하면 가족으로 인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거가구·1인가구·다문화가구 등을 가족으로 인정하는 비율은 전반적으로 높아졌지만 미성년자의 출산·양육에는 부정적인 시선이 여전히 존재했다.

여성가족부와 한국여성정책연구원은 26일 가족 다양성에 대한 국민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가족에 대한 사회적 인식 변화와 정책 요구를 확인하기 위해 16~20일 동안 실시됐다. 설문에는 만 19세 이상 79세 이하 성인 남녀 1009명이 참여했다.

응답자의 66.3%는 "혼인, 혈연관계가 아니더라도 함께 거주하고 생계를 공유하는 관계이면 가족이 될 수 있다"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연령별로는 20대의 동의율이 75.2%로 가장 높았고 40대 74.2%, 30대 67.6%, 50대 62.6%, 60대 55.2% 순이었다.

여가부 측은 "연령이 젊을수록 법률혼 이외의 가족에 대한 수용도가 높게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우리 사회의 다양한가족 수용도 여부에 대해선 외국인과 결혼하는 다문화가족 수용도가 89.2%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혼이나 재혼가정의 수용도는 86.7%, 1인가구 79.3%, 비혼동거가구 67.0%, 무자녀 결혼가구 64.1% 등이었다.

수용도에서 연령별 가장 큰 시각차를 보인 다양한가족 유형은 무자녀 결혼가구로, 20대 이하에서는 91.9%가 우리사회 가족으로 수용할 수 있다고 응답한 반면 70대 이상은 수용률이 21.9%에 그쳐 70%포인트의 격차가 났다. 여가부는 "40대 이하의 무자녀 부부에 대한 수용도가 높아 출산 기피 경향이 지속될 수 있음을 시사하고 있다"고 해석했다.

수용도에서 성별 차이가 컸던 다양한가족 유형도 무자녀 결혼가구다. 남성은 58.3%만이 가족형태로 수용할 수 있다고 한 반면 여성은 68.9%가 해당 질문에 동의했다.

결혼을 하지 않고 아이를 낳아 기르는 미혼(부)모 가족에 대해서는 50.6%가 가족으로 동의한다고 밝혔다. 반면 미성년자와 그 자녀로 구성된 가족의 경우 29.5%만이 가족으로 수용할 수 있다고 응답했다.

본인 혹은 본인 자녀의 결혼상대로 찬성할 수 있는지를 알아보는 개인적 수용도도 사회적 수용도보다는 낮지만 전반적으로 70% 이상의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유형별 결혼상대로 찬성할 수 있다는 응답률은 ▲입양 자녀 78.3% ▲한부모가족 자녀 78.1% ▲다문화가족 자녀 76.8% ▲재혼가족 자녀 75.6% 순이었다. 미혼(부)모 가족의 자녀는 56.6%, 비혼동거 가족의 자녀는 45.2%로 찬성율이 상대적으로 낮았다.

여성가족부는 이번 조사를 바탕으로 모든 형태의 가족이 차별받지 않도록 지원 정책을 수립하는데 활용할 계획이다.

진선미 장관은 "이번 조사로 가족 형태와 가치관이 빠르게 변화하는 사회 현상에 대해 우리 국민들이 다양한 가족에 대한 수용도가 높아지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모든 가족이 존중받고 편견 없이 살아갈 수 있도록 사회 인식 개선을 위한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차별적인 제도 개선과 다양한 가족지원 정책을 확대해 가겠다"고 말했다.

nowest@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