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08300 0512019052652708300 02 0213003 6.0.6-RELEASE 51 뉴스1 0

‘교총, 지난해 손실 51억원?’…회원들, 회비내역 공개 촉구

글자크기

한국교총 정상화 추진위, 교총회관 앞서 집단 반발

교총 “허위사실·명예훼손에 해당되면 책임 물을 것”

뉴스1

한국교총 정상화 추진위원회가 서울 우면동 한국교총 앞에서 회원들이 낸 회비사용 내역 전체를 공개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뉴스1) 이윤희 기자 =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이하 교총)가 지난해 낸 손실액을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해 교총이 낸 적자액이 당초 알려진 것보다 더 많다는 주장이 나오면서다.

현직 교원들로 구성된 한국교총 정상화 추진위원회는 26일 오전 11시 서울 우면동 교총회관 앞에서 가진 ‘교총 정상화 촉구’ 집회에서 “교총이 직원들 퇴직금으로 줬다는 지난해 손실액 32억원은 사실이 아니며, 이보다 훨씬 더 많다”며 회비사용 내역 전체를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교총이 32억원이라고 밝힌 지난 1년간 손실액이 실제 홈페이지에 공개된 결산보고서에서는 19억원 많은 51억원으로 기재돼 있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추진위는 “교총이 현장 교원들의 지위 향상과 교권 확립에 더욱 노력해야 할 중차대한 시기에 비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다”며 “손실액 규모도 2016년 당기손실 5억원, 2017년 12억원, 2018년 51억원으로, 매년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교총이 2019년 4월 대의원회에서 내놓은 2018년 심의용 결산서와 홈페이지에 게시된 결산보고서에서 차이나는 손실금액에 대해 명확히 해명하라”고 요구했다.

추진위는 마지막으로 “지난 3년간 당기손실액과 퇴직금 규모를 명백히 공개하고, 2018년 32억원 손실액의 진실과 관련 책임자를 처벌하라”고 촉구했다.

회원들의 집단행동에 교총 측도 반박에 나섰다.

교총은 전날 보도자료를 내 “12명의 직원이 정년을 남겨두고 퇴직을 하게됐다. 32억원은 그 퇴직자에게 지급한 퇴직금”이라면서 “인적 구조조정에 따라 향후 발생하는 퇴직금 증가분, 그리고 12명 대량 퇴직으로 매년 절감되는 인건비를 추산해 보면, 오히려 31억7000여만에 달하는 금액을 세이브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한국교총 정상화 주진위원회 등 임의기구명을 통해 의사표현을 하는 것은 절차적 문제가 있다”면서 “그 내용이 허위사실 유포 또는 명예훼손에 해당할 경우, 그에 대한 책임도 반드시 져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lyh@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