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07873 0562019052652707873 02 0201001 6.0.6-RELEASE 56 세계일보 0

‘버티기’ 나선 김학의… ‘굳히기’ 준비하는 수사단

글자크기

김학의, 16일 구속 이후 진술 거부 / 수사단, 구속기간 연장…조사 계속 / 윤중천, 22일 구속 후 소환 불응 / 곽상도 전 의원 수사도 함께 진행

세계일보

구속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뇌물수수와 성범죄 혐의에 대한 진술을 거부하며 ‘버티기’ 전략을 이어가고 있다. 검찰은 새로운 증거를 찾아 ‘굳히기’에 나선다.

법무부 검찰 과거사위원회 수사권고 특별 수사단(단장 여환섭 검사장)은 26일 서울동부지검으로 출근해 김 전 차관의 혐의를 입증할 새로운 단서를 찾는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수사단은 25일 오후 김 전 차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지만 김 전 차관이 진술을 거부해 특별한 소득을 얻지 못했다.

수사단 관계자는 “김 전 차관이나 건설업자 윤중천씨가 수사에 비협조적인 상태”라며 “김 전 차관에 대한 구속기간을 연장한 만큼 늦어도 다음달 4일까지 (새로운 증거를 찾아)기소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수사단은 지난 23일 김 전 차관의 구속 기간을 연장해 20일의 시간을 벌었다. 김 전 차관은 다음달 4일까지 구속돼 조사를 받게 된다.

세계일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사진 왼쪽)과 건설업자 윤중천 씨(오른쪽)


김 전 차관과 윤씨는 수사에 비협조적인 상태다. 수사단에 ‘윤씨를 전혀 모른다’고 주장했던 김 전 차관은 영장실질심사(피의자 심문)에서 입장을 바꿨다. 이후 김 전 차관이 수사에 협조적인 태도를 취할 것이라는 기대가 모아졌다. 하지만 김 전 차관은 16일 구속 이후 입을 닫은 상태다. 김 전 차관은 구속 직후 변호인 접견 등을 이유로 수사단 소환에 응하지 않았고 이후에는 모든 진술을 거부했다.

김 전 차관과 관련된 의혹의 핵심 인물인 윤씨 역시 22일 구속 후 수사단 소환에 응하지 않고 있다.

수사단은 당장 비협조적인 이들을 소환하지 않고 김 전 차관과 윤씨에 대한 새로운 의혹을 찾아낼 방침이다. 또 과거사위원회의 수사 권고 대상인 곽상도 전 청와대 민정수석(현 자유한국당 의원)에 대한 수사도 함께 진행할 계획이다.

정필재 기자 rush@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