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07750 0092019052652707750 01 0103001 6.0.6-RELEASE 9 뉴시스 0

손학규 사퇴론은 힘 빠졌는데…'혁신위' 구성하고 2선 후퇴?

글자크기

손 대표 퇴진론 수그러들자 당 일각 '혁신위' 거론

당대표 전권을 혁신위원장에 넘겨주고 총선 박차

孫 출구전략 가능성…퇴진파 "2선 후퇴 전제돼야"

뉴시스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임시최고위원회의에서 손학규 대표와 오신환 원내대표가 대화를 하고 있다. 2019.05.24.kkssmm99@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박준호 기자 = 손학규 대표를 중심으로 한 당권파와 이를 반대하는 퇴진파 사이의 알력 다툼이 잠시 주춤하는 모양새지만 혁신위 체제를 놓고 바른미래당의 내홍이 다시 점화될 분위기다.

당대표 퇴진에 총대를 멨던 하태경 의원이 '정신 퇴락' 발언으로 반감만 불러 일으키며 역풍을 맞은 데다, 법원이 손 대표의 지명직 최고위원 임명 절차에 법적으로 절차상 하자가 없어 효력정지가처분신청을 기각한 만큼 권력의 무게추는 손 대표 쪽으로 약간 기운 듯한 양상이다.

손 대표 사퇴를 경선 공약으로 내걸고 원내사령탑에 오른 오신환 원내대표가 24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손 대표에게 "용퇴를 거부하셨다면 당 운영이라도 민주적으로 해서 더 이상 잡음이 나지 않도록 해주시라"고 호소한 것도 당대표 퇴진론의 동력이 상실된 것을 의미한다고 해석하는 시각도 있다.

옛 바른정당계 의원들로부터 끊임없이 사퇴 압박을 받아왔던 손 대표가 계파 패권주의에 굴복해 퇴진하는 일은 절대 없을 것이라며 자리를 고수하고 있지만, 당을 장악한 것으로 보기에는 무리가 있는 만큼 갈등이 언제든지 재연될 가능성이 높다.

손 대표의 권한도 현실적으로 제약을 받고 있다고 볼 수 있다. 당 최고위원회 의장이자 당무위원회 의장인 당대표에게는 의사정리권(議事整理權)이 부여돼 있지만, 최고위 구성 비율만 해도 당권파와 퇴진파가 각각 4대 5로 양분돼 안건 상정이나 의결 등의 과정에서 손 대표의 추진력이 떨어질 수 밖에 없다.

당 일각에서는 손 대표가 자리를 보전하고 바른정당계의 반발을 묵살하는 일종의 출구 전략으로 혁신위원회 체제 출범이 거론된다.

혁신위가 가동된다면 손 대표가 당대표의 전권을 혁신위원장에 넘겨주고 본인은 2선으로 물러날 수 있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혁신위 체제로 우선 당 내 갈등을 정리하고 내년 총선 준비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를 위해 손 대표가 최대한 중립적인 외부 인사에게 혁신위를 맡길 것이라는 말도 흘러나온다.

뉴시스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임시최고위원회의에서 전날 손학규 대표를 향해 퇴진 관련 노인 폄하성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하태경 최고위원이 사과 발언을 한 뒤 손 대표에게 허리 숙여 사과하고 있다. 2019.05.24.kkssmm99@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만 혁신위는 원내대표 선거 이전에도 손 대표가 꺼낸 카드로, 5선 중진인 정병국 의원에게 혁신위원장 자리를 제안한 바 있으나 당 내에서 큰 공감대를 얻지 못해 제대로 된 논의조차 없이 소멸된 바 있다.

바른정당계에서 손 대표 퇴진론을 철회하지 않고 있는 만큼 손 대표가 주장하는 혁신위에 제동을 걸 수도 있다. 바른정당계에서는 총선이 1년도 남지 않은 만큼 불안정한 비상체제로 가기보다는 전당대회를 치러 당 지도부를 새로 구성하고 당 전체가 일신하자는 쪽에 가깝다.

바른미래당의 한 의원은 "손 대표가 생각한다는 혁신위는 2선 후퇴를 전제로 해야 하는 것인데 중요한 건 본인 입에서 직접 그 말이 나와야 하지 않겠느냐"며 "바른정당계에서 혁신위를 인정할지 말지는 손 대표의 퇴진 여부를 보고 판단할 것 같다"고 말했다.

pjh@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