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07109 0512019052652707109 01 0103001 6.0.16-HOTFIX 51 뉴스1 0 popular

황교안 "현장은 지옥 같았다…국민은 '살려달라' 절규"

글자크기

"제2의 IMF와 같다…文대통령, 왜 국민 보지 않나"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 규탄대회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2019.5.25/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6일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왜 대통령은 국민을 보지 않나. 국민의 삶은 파탄이 났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18일 4,080km, 전국 민생현장을 다니며 시민과 함께 했던 시간과 거리는 오늘의 대한민국을 알기 위한 노력과 도전의 여정이었다"며 이렇게 밝혔다.

황 대표는 "현장은 지옥과 같았다. 시민들은 '살려 달라'고 절규했다. 이것이 오늘 대한민국의 자화상"이라며 "한국사회는 위태롭기 그지없다. 제2의 IMF와 같다. 새로운 성장전략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러나 문재인 정권은 어떠한 해법도 내놓지 못하고 있다. 오직 국정의 초점은 김정은에게 있고 패스트트랙에 있다"며 "왜 대통령은 국민을 보지 않나, 국민의 삶은 파탄이 났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 왜 대한민국 대통령은 대한민국을 보지 못하나, 남북관계는 사실상 파탄이 났다"며 "우리는 지옥을 밟고 있다. 하지만 국민에게는 꿈이 있었다. 여러분의 꿈을 만나고 뜨거운 용기를 얻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에게 지금 힘이 있느냐가 아니라 힘이 없어도 꿈을 위해 계속 전진하는 것, 그것이 용기라는 것을 알았다"며 "여러분의 꿈을 담아 미래성장 전략과 민생해결 과제를 제시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경제 대전환 프로젝트도 가동하겠다. 우리의 투쟁은 계속된다"며 "새로운 미래의 길, 대통합의 길을 함께 열어가자"고 했다.
asd123@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