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06375 0252019052652706375 05 0507001 6.0.4-hotfix 25 조선일보 0

류현진, 시즌 7승… 무실점 행진 '32이닝'에서 마감

글자크기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다저스)이 시즌 7승을 수확했다. 2회 2실점하며 무실점 행진은 ‘32이닝’에서 마감됐지만, 퀄리티스타트(QS·6이닝 3실점 이하)를 기록하며 호투했다.

조선일보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류현진은 26일(한국시각) 미국 펜실베니아주 피츠버그 PNC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의 원정경기에 선발투수로 출전해 6이닝 10피안타 3탈삼진 2실점을 기록, 시즌 7승 달성에 성공했다. 평균자책점은 1.52에서 1.65로 조금 올랐다. 사사구는 하나도 허용하지 않았다.

이날 경기 전까지 31이닝 무실점을 기록 중이던 류현진은 2000년 박찬호(당시 LA다저스)가 기록한 한국인 메이저리거 최다 무실점 기록(33이닝) 경신에 나섰다. 그러나 2회 상대팀 강타자 조시 벨에게 2루타를 허용하고, 다저스 포수 러셀 마틴이 3루 송구 실책을 범하면서 실점을 허용, 류현진의 무실점 기록은 32이닝에서 마감됐다.

출발은 순조로웠다. 1회 초 코리 시거의 적시타로 한 점을 리드한 채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은 선두타자 프레이저를 3루수 땅볼로 잡고, 레이놀드와 마르테를 연속 3구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2회는 아쉬웠다. 류현진은 선두타자 조시 벨에게 2루타를 허용, 무사 2루 위기에 몰렸다. 다음 타자인 카브레라에게 포수 앞 땅볼을 유도했지만, 포수 러셀 마틴이 3루로 달리던 벨을 잡으려는 과정에서 송구실책을 범했다. 공이 외야로 굴러간 사이 벨이 홈을 밟으면서 류현진의 무실점 기록은 끝났다.

이후 케빈 뉴먼을 투수 땅볼로 잡은 류현진은 프란시스코 서벨리, 콜 터커에게 연속 안타를 내주며 추가 실점했다. 투수 조 머스그로부의 번트로 계속된 2사 2,3루 위기에서 프레이저를 유격수 땅볼로 처리하며 더 이상의 실점은 하지 않았다.

3회에는 위기관리능력이 돋보였다. 첫 타자 레이놀즈를 삼진으로 잡은 류현진은 마르테, 벨에게 연속 안타를 맞고 1사 1,2루 위기에 놓였다. 하지만 카브레라에게 유격수 병살타를 유도하며 무실점으로 이닝을 끝냈다.

4회 초 타석에서 리드를 가져오는 역전 2루타를 때린 류현진은 4회 말 뉴먼에게 내야안타, 엘리스 디아즈에게 2루타를 맞고 무사 2,3루 위기에 몰렸다. 하지만 터커, 머스그로브, 프레이저를 연속 외야 뜬공으로 잡아내며 실점하지 않았다.

5회에는 선두타자 레이놀즈에게 안타, 마르테에게 1루 방면 번트 안타를 허용해 또 다시 실점 위기를 맞았지만, 벨을 유격수 병살타로 유도하고, 카브레라를 3루수 땅볼로 잡아냈다.

6회에도 선두타자 뉴먼에게 2루타를 허용했지만, 이후 후속 타자를 모두 범타로 막아내며 이닝을 끝냈다. 6회까지 총 93개의 공을 던진 류현진은 7회말 훌리오 유리아스와 교체돼 마운드를 내려왔다.

다저스는 장단 13안타를 몰아친 타선의 집중력과 류현진-유리아스-알렉산더로 이어진 투수진의 호투에 힘입어 피츠버그를 7-2로 물리치고 2연승을 달렸다.

[박상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