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04588 0032019052652704588 03 0304001 6.0.14-RELEASE 3 연합뉴스 0 popular

수소경제 첫 국제표준 나와…'마이크로 연료전지 파워시스템'

글자크기

우석대 이홍기교수 제안 성과…"노트북에서 전동차·로봇 등으로 적용 확대"

(서울=연합뉴스) 김성진 기자 = 수소경제 분야에서 한국 최초의 국제표준이 탄생했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우리나라가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에 제안한 '마이크로 연료전지 파워시스템' 표준안이 IEC 국제표준(IEC 62282-6-400)으로 등록됐다고 26일 밝혔다.

정부가 수소경제를 혁신성장 분야로 키우기 위해 지난 1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과 지난 4월 수소경제 표준화 로드맵을 각각 발표하고 거둔 첫 대외적 성과이다.

'마이크로 연료전지 파워시스템' 국제표준은 수소 연료전지 기술을 노트북, 휴대전화 등 소형 전자기기에 적용할 때 필요한 전력에 대한 요구사항을 규정하고 있다.

또 전력을 안전하고 호환성 있게 공급할 수 있게 하는 기준도 규정하고 있다.

노트북 등에 쓰이는 마이크로 연료전지는 60V 직류 미만의 출력 전력을 공급하며, 메탄올을 전해질로 직접 사용하는 DMFC(직접메탄올연료전지) 방식이 대표적이다.

연합뉴스

마이크로 연료전지 파워시스템 적용 예시
[국표원 제공]



앞으로 응용분야가 다양하며 수소경제 확산의 핵심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현재 수소차와 가정·건물용 연료전지를 중심으로 실현되고 있는 수소경제가 전자기기를 비롯한 다른 영역으로 확산하려면 제품에 장착되는 연료전지의 소형화가 필수적이기 때문이다.

특히 이번 표준은 전자기기뿐 아니라 전기 자전거·전동 카트·지게차와 같은 경량 차량, 무인주행로봇 등 분야로도 연료전지를 확대 적용할 수 있다.

우석대 에너지공학과 이홍기 교수가 산업부의 신재생에너지 기반구축 과제 수행을 통해 2016년 4월 IEC에 제안한지 약 3년 만에 국제표준으로 확정됐다.

이 교수는 "마이크로 연료전지는 기존 이차전지에 비해 고에너지 밀도 등의 신기능을 구현할 수 있다"면서 "안전성이 확보되고 가격조건 등이 맞으면 소형 스마트 기기를 중심으로 시장이 급속도로 확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연합뉴스

마이크로 연료전지 파워시스템 개념
[국표원 제공]



같은 사용환경에서 기존 이차전지 적용 노트북의 사용시간은 약 4∼8시간인데 비해 마이크로 연료전지 적용 노트북은 약 12∼15시간이나 된다.

마이크로 연료전지 분야는 표준화 초기 단계로 지금까지 등록된 국제표준이 5종에 불과하다.

한국도 안전과 성능 분야 표준화를 주도해 온 미국, 일본과 함께 국제표준 선점 경쟁에 본격적으로 뛰어든 셈이다.

정부는 2030년까지 수소경제 국제표준 15종 이상을 제안해 전체 국제표준 제안의 20% 이상을 선점한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이승우 국가기술표준원장은 "수소경제 제1호 국제표준 등록은 우리나라가 수소경제 선도국으로 도약하는 교두보를 마련한 것"이라며 "수소경제 분야에서 우리가 강점을 가진 기술들을 국제표준으로 적극 반영해 세계 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sungj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