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03545 1102019052652703545 03 0302001 6.0.14-RELEASE 110 조선비즈 0 popular

화폐개혁 불안감, 미중분쟁 여파에… 시중자금, 달러·금으로

글자크기
국내 금 판매량이 급증하고 미국 달러화에도 자금이 몰리고 있다. 한국은행과 기획재정부가 리디노미네이션(redenomination·화폐단위 조정)은 없다고 강조하고 있지만, 어느 날 갑자기 화폐단위 조정이 있을 수 있다는 불안감이 여전하고, 글로벌 금융시장 상황도 미·중 분쟁 여파로 여의치 않은 데 따른 것이다.

26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KB국민은행·우리은행·KEB하나은행·NH농협은행의 5월 골드바 판매액(22일 기준)은 107억4000만원이었다. 골드바 판매액은 4월부터 갑자기 늘기 시작했다. 4월 골드바 판매액은 81억7000만원이었다. 지난해 12월부터 3월까지 넉 달간 평균 골드바 월간 판매액(30억3500만원) 대비 두 배 이상 늘었다.

조선비즈


금 거래량도 늘었다. 한국거래소(KRX)에 따르면 이번 달 일평균 금 거래량(24일 기준)은 33.6kg으로 3월 17.2kg, 4월 22.0kg보다 늘었다.

미국 달러화의 인기도 커졌다. 달러화는 금과 함께 대표적인 안전자산으로 꼽힌다. 22일 기준 시중은행 5곳(국민·신한·우리·하나·농협)의 달러화 정기예금은 129억2700만달러로 한 달 전보다 6400만달러 증가했다.

1차적으로는 리디노미네이션의 불안감이 영향을 줬다. 서울 반포역 지점의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4월 말부터 화폐개혁 때문에 금을 사고 싶다며 지점을 방문한 이들이 늘었다"고 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이를 감지하고 이달 18일과 23일 직접 "리디노미네이션을 논의할 단계가 아니다"고 강조했지만 불안감은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한 시중은행 프라이빗 뱅커(PB)는 "유튜브 등에선 리디노미네이션에 관한 이야기가 여전히 많다"고 했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 전쟁으로 글로벌 금융시장 분위기가 어수선하고 국내 경제에 대한 불안감이 큰 것도 금과 달러로 자금이 쏠리는 이유다. 1분기 한국의 경제성장률은 전기 대비 -0.3%로 2008년 금융위기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또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은 최근 화웨이를 필두로 한 기술전쟁을 넘어 환율전쟁으로까지 확전되는 모양새다.

정우룡 신한PWM방배센터 PB팀장은 "국내 경기가 불안하고 무역갈등이 있어 미국 달러화나 금에 대한 관심이 늘었다"며 "다만 미국 달러화 대비 원화 환율이 최근 급등한 만큼 환율이 조금 떨어지는 때를 기다렸다가 달러화 보유 비중을 늘리는 편이 좋다"고 했다.

연지연 기자(actress@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