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02856 0512019052652702856 07 0703001 6.0.7-RELEASE 51 뉴스1 0

[칸 영상]칸에서 만난 '기생충' 배우들 "한국 관객들에게..."

글자크기


(칸(프랑스)=뉴스1) 송영성 기자 =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한국영화 역사상 최초로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의 영예를 안았다. 배우 송강호는 봉준호 감독과 함께 무대에 올랐고 나머지 배우들은 그 전에 일정을 마치고 귀국했다.

'기생충'의 배우들(송강호·이선균·조여정·최우식·박소담·장혜진)을 지난 22일 칸 영화제가 펼쳐지고 있는 팔레 드 페스티발에서 만났다.

배우 이선균은 '기생충'의 매력에 대해 "저희가 가족 희비극이라고 이야기를 하는데, 그 안에 여러 가지 장르가 있는 것에 굉장히 놀라움을 표현하시는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최우식은 "전 세계적으로 ‘가족’이라는 코드가 통한 것 같다"며 "저희가 느끼는 걸 똑같이 느끼는 것 같고 매우 흡족해하셨던 것 같다"고 말했다.

박소담은 국내 관객들에게 "작년 2018년도가 정말 '기생충' 촬영 덕분에 정말 행복한 에너지로 가득했던 것 같다"며 "그 작품을 올해 이렇게 여러분들께 선보일 수 있게 돼서 너무나 기대가 되고, 하루빨리 극장에서 만나고 싶다"고 했다.

장혜진은 "5월 30일에 '기생충'이 드디어 개봉한다"며 "여러분 직접 와서 봐달라"고 당부했다.

뉴스1

22일(현지시간)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작 '기생충'의 배우 송강호·이선균·장혜진·조여정·박소담·최우식이 뉴스1과 인터뷰를 마친 후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 뉴스1 송영성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yssong@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