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02096 0512019052652702096 01 0102001 6.0.4-hotfix 51 뉴스1 0

文대통령, 트럼프 방일 예의주시…4강외교 '활로' 찾을까

글자크기

시진핑 방한 무산에 日 관계개선 필요성 더 높아져

트럼프 '한일 관계 개선' 메신저 역할할지 '눈길'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현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4강외교가 최근 난항을 겪고 있는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일을 계기로 활로를 찾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청와대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다음달 방한이 무산된 상황에서 우리의 대(對)일 관계 개선에 대한 해결책이라도 찾기 위해 미일 정상회담 결과를 주시하는 모양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25일) 나루히토 일왕 즉위 후 처음으로 3박 4일 일정으로 일본을 국빈 방문했다.

청와대의 시선은 자연스레 쏠리고 일본으로 쏠리고 있는 분위기다. 최근 경색된 한일 관계를 풀기 위해 다음달 말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일정상회담을 추진해왔지만 지난 24일 사전 조율 격인 한일 장관회의가 날 선 분위기 속에 마무리되면서다.

현재 대일 관계는 문재인 정부의 외교 정책에서 가장 약한 부분으로 평가된다. 한일관계는 2017년 한일 정부간 위안부 합의의 결과인 화해치유재단 해산,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 등 과거사 문제가 터져나오면서 악화일로를 걷고 있다. 현재까지도 강제징용 판결 후속 조치 관련 공방전이 계속되면서 '역대 최악'이라는 평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방일 기간 북한의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주변국 중 하나인 일본의 협조를 구할 것으로 보인다. 이 과정에서 한국과의 협조를 이유로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해 힘써 줄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달 한미 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에게 한일 관계 개선을 요구했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가 한·미·일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나오면서 기대감이 더 커지고 있다. 최근 청와대와 한일 관계를 개선하려는 움직임이 부쩍 눈에 띈 것이 이와 관련된 것 아니냐는 해석이다.

시진핑 주석의 방한이 무산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청와대는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4강 중 하나인 일본과의 관계 개선에 더 힘을 쏟아야 상황에 놓였다.

앞으로 미국과 중국과의 관계를 어떻게 가져가야 할지에 대한 문 대통령의 고민도 깊어질 전망이다.

미중 무역 갈등이 깊어지면서 한국도 대중 압박 외교에 동참하라는 미국의 압박이 거세지고 있기 때문이다. 청와대는 미국의 반(反)화웨이 동참 요구 등에 중립적인 자세를 취하고 있지만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미국의 지지가 필수인 만큼, 주요 2개국(G2) 패권 경쟁에 최대한 거리를 두겠다는 방침을 조만간 바꿔야 하는 상황이 올 수도 있다는 분석이다.

일본과의 관계를 개선하고 답보 상태에 있는 중국과의 협력도 강화하기 위해 한중일 정상회의를 적극 활용하는 방안도 제시된다. 직전 3국 정상회의는 지난해 5월 일본에서 개최됐으며 올해는 중국이 의장국을 맡아 개최할 예정이다.
honestly82@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