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02038 1082019052652702038 06 0602001 6.0.7-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46565803

"토트넘보다 더 부담"…'손세이셔널' 손흥민이 밝힌 국가대표 [전일야화]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손흥민이 국가대표에 대한 감사함과 부담감을 전했다.

25일 방송된 tvN '손세이셔널'에는 한국을 대표하는 축구선수 손흥민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손흥민은 직접 차를 몰고 국가대표팀 소집 훈련장으로 향했다.

손흥민은 "설레기도 하고 부담도 된다"며 "너무나 영광스러운 자리이기 때문에 항상 즐겁게 가는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소속팀에서는 생존을 위해 싸우는데 대표팀에서는 한국말도 쓸 수 있어서 편한 것 같다"고 차이점을 설명했다.

특히 "오랜만에 한국에 왔고 친한 형들을 볼 생각에 기분이 업된 것 같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손흥민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평소에는 잘 안우는데축구가 제 마음대로 안되면 눈물이 난다"며 "국가대표 경기에서 지면 더 울게 되는 것 같다. 국가 대표는 나라를 대표하는 자리니까"라고 국가대표에 대한 남다른 사명감을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표팀 선배 이영표와 신태용을 만난 손흥민은 국가대표에 대한 부담감을 털어놓았다.

손흥민은 "소속팀에서 하면 마음이 좀더 편하다"며 "대표팀은 많이 부담이 된다"고 입을 열었다.

손흥민은 "대표팀이라는게 되게 명예로운 것이지만 한편으로는 되게 책임감이 있어야하는 자리이지 않냐. 그래서 더그런 것 같다"며 "어릴 때 부터 형들이 어떻게 하는지 봤으니 제가 할 일이 더 많다고 느껴진다"고 전했다.

이어 "소속팀에서는 진짜 마음 편하게 한다. 다치지 말고 편하게 내가 잘 할 수 있는거 하고 나오면 된다.대표팀에 오면 후배들에게도 슛을 때리라고 하는데 저는 막상 때릴 생각을 못한다"며 "소속팀에서는 고민하지 않고 때렸을 텐데 국가대표팀에서는 옆을 무조건 보게 된다. 그 사람이 좋은 위치에 없어도 패스하게 되더라. 아시안컵에서는 특별히 더 많이 그랬던 것 같다"고 전했다.

이에 이영표는 "이런 희생적인 플레이를 해야하는 마음이 있는 국가대표와 나만 잘하면 되는 소속팀 경기가 부담감의 차이가 다를 수 밖에 없다"고 공감했다.

dh.lee@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