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02029 0292019052652702029 05 0506001 6.0.13-RELEASE 29 OSEN 0

'정정용호 2차전 상대' 남아공, 아르헨에 2-5 패...레드 카드에 부상까지

글자크기
OSEN
[OSEN=이인환 기자] 정정용호의 2차전 상대 남아프리카공화국이 아르헨티나에게 호되게 당했다.

남아공은 26일 오전(한국시간) 폴란드 티히의 티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조별리그 F조 1차전에서 수적 열세 속에 2-5로 무너졌다.

한편 앞서 열린 경기에서 정정용호는 '최강' 포르투갈에게 0-1로 패했다. 1차전이 끝난 시점에서 아르헨티가 골득실서 앞서 조 1위, 포르투갈이 2위, 골득실서 앞서는 한국이 3위, 남아공이 4위에 위치했다.

남아공은 경기 시작과 동시에 아르헨티나의 맹공에 시달렸다. 결국 전반 4분 코너킥 상황에서 페레이라가 올린 크로스를 베라가 헤더 선제골을 허용했다.

하지만 남아공도 전반 23분 프리킥 상황에서 음쿠마가 올리고 필립스가 마무리하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동점 이후 남아공 역시 매서운 저력을 뽐내며 아르헨티나에 맞섰다. 전반은 1-1로 마무리됐다.

아르헨티나는 후반 18분 바르코의 페널티킥으로 리드를 되찾았다. 이후 후반 20분 필립스가 수비 상황서 상대 선수를 걷어차며 퇴장을 당했다.

수적 열세 상황에서 남아공은 수비적으로 나서 남아공의 공세를 막으려했지만 역부족이었다. 후반 26분 바르코, 후반 33분 알바레스가 연달아 골을 넣으며 점수는 1-4까지 벌어졌다.

남아공은 후반 37분 선발 골키퍼 쿠베카가 부상으로 교체되는 악재도 겹쳤다. 그래도 포기하지 않은 남아공은 후반 40분 포스터의 페널티킥으로 한 골을 만화했다. 하지만 후반 추가 시간 아르헨티나의 가이히에게 쐐기골을 내주며 2-5로 대패했다.

남아공은 오는 28일 티히에서 정정용호와 2차전을 가진다. 두 팀 모두 패했지만, 전력 누수가 없는 한국과 달리 남아공은 주전 수비수의 퇴장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게 됐다.

정정용호가 남아공을 잡고 16강으로 가는 길을 활짝 열 수 있을지 주목된다.

/mcadoo@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