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01974 0512019052652701974 06 0602001 6.0.5-RELEASE 51 뉴스1 46565803

[RE:TV] "살아남기 진짜 힘드니까" '손세이셔널' 축구스타 손흥민의 고백

글자크기
뉴스1

tvN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여기서 살아남기는 진짜 힘드니까."

축구선수 손흥민이 자신의 고민에 대해 진솔하게 이야기했다. 화려한 축구스타의 삶의 이면에는 끊임없는 고민이 존재했다. 절친한 형, 그리고 선배들과의 대화에서 그의 고민을 느낄 수 있었다.

지난 25일 오후 9시 처음 방송된 tvN '손세이셔널-그를 만든 시간'에서는 배우 박서준과 영국 런던에서 만나는 손흥민의 모습이 그려졌다. 박서준이 경기를 관람한 날, 손흥민은 득점에 성공했고, 기쁜 마음으로 함께 저녁식사를 하게 됐다.

손흥민은 특히 박서준과 또래 친구들을 만난 듯 편안한 모습을 보였다. 즐겁게 저녁식사를 하던 손흥민은 "경기 끝나고 난 다음에는 이러고 지나가잖아. 되게 허전하다. 다음날에는"이라고 말했다. 이에 박서준이 "뭔지 알아. 공허함이 밀려오지?"라고 공감하자 손흥민은 "그날은 공허함이 밀려온다. 장난 아니야"라고 고백했다. 박서준은 "느낌은 다르지만 공허함은 뭔지 알아. 함성 속에 있다가 집에 딱 오면 고요하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집에 오면 자려고 노력은 한다. 몸은 피곤하다. 많은 사람들이 의아해 할 거다. '경기 끝나고 엄청 피곤할 텐데 왜 못 자지?' 선수 입장에서는 그게 괴롭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손흥민은 "올 시즌엔 팀을 많이 비워서 사실 많이 못할 줄 알았다"며 "형도 그렇지만 로봇이 아니잖아. 매번 잘할 수 없다. 잘 하는 날도 있지만 컨디션 안 좋은 날이 있을 수 있고 기복이 있을 수밖에 없다. 컨디션이 안 좋을 때도 물론 항상 최선을 다하려고 노력한다. 마찬가지겠지만 여기서 살아남기는 진짜 힘드니까"라고 털어놨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손흥민은 "올 시즌에 팀에서 자리를 많이 비웠고, 자리를 많이 비우면 다른 선수들이 제 자리를 당연히 치고 들어오고 좋은 모습 보여주면 기회를 기다려야 하기 때문에 많이 힘들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손흥민은 "솔직하게 얘기하면 힘든데 오히려 표현 안 할 때도 있다"고 전했다.

이후 손흥민은 선배인 이영표 해설위원, 신태용 축구감독을 만나 국가대표 선수로서 소속 팀과 달리 희생적인 플레이를 해야 하는 부담감을 털어놨다. 그는 "아시안 컵에서는 특별히 더 그랬다"며 "부담의 차이가 크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도 국가대표 훈련에 나서면서 그는 "설레기도 하고 부담되기도 하는데 영광스러운 자리이기 때문에 즐겁다"며 "팀에서는 생존을 위해 싸우는데 국가대표팀에서는 한국말 쓸 수도 있으니까 그런 부분에서 더 편하다"고 말했다.

영국에 있는 모든 클럽에게 꿈과 같은 무대인 챔피언스리그에서 올해 눈부신 활약을 보여주기까지, 힘들었던 순간도 있었다. 프리미어리그 첫 시즌 진출 당시 부상 등 여러 악재로 순탄치 않은 시간을 보냈던 그였다. 이에 대해 손흥민은 "항상 좋은 시즌만 있을 수 없다 생각한다"며 "선수가 어떻게 받아들이는지가 중요한 것 같다. 그런 시즌에서 유난히 많이 배웠다"고 고백했다. 결국 손흥민은 첫 시즌의 부진을 털고 이후 세 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에 성공했고, 챔피언스리그에서 각종 기록을 세우며 세계 팬들이 인정하는 토트넘의 에이스가 됐다.
aluemchang@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