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01967 1082019052552701967 06 0602001 6.0.20-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58795641000 1558819807000 related

"4번 중 3번이 마피아"…'감빵생활' 승관, 실언에 정체 들통 [전일야화]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오랜만에 돌아온 승관이 여전한 예능감을 선보였다.

25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호구들의 감빵생활'에는 마피아 색출에 나선 멤버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승관은 해외 일정을 마치고 오랜만에 복귀했다. 승관은 "너무 오래 해외 연수를 다녀왔다. 죄송하다. 열심히 잘 끝내고 왔다"고 복귀 소감을 전했다.

전날 다시 방송을 보며 예습했다는 승관은 "똥촉들이 여전하더라"라고 멤버들을 향한 디스를 내뱉었다.

이어 자신이 공약으로 내세웠던 공항 패션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승관은 "정말 미치는 줄 알았다. 사람이 밀리면 그냥 할텐데 기사도 한두 개 나서 민망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날 첫 번째 교화 활동은 '한곡 춥쇼'였다. 그결과 정형돈, 장도연, 한보름, 세정, 이수근이 속한 정직반이 승리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패배한 성실반은 그림 페널티를 받아야 했고 승관이 첫 번째 주자로 나섰다. 승관은 자신감 있게 나섰지만 고민에 빠지며 선뜻 그림을 그리지 못했다.

이에 다른 멤버들은 승관을 마피아로 확신했다. 승관은 황급히 그림을 그렸지만 다른 멤버들은 승관을 마피아로 확신했다.

유력한 마피아로 지목된 승관은 "4번 중 3번이 마피아가 되니까"라고 말했고 다른 멤버들은 승관의 실언을 지목하며 몰아갔다.

결국 승관은 자신의 투표권을 스스로에게 행사하며 마피아임을 자백했고 "제발 오래 살아라 형. 여러분 옆 사람을 믿으면 안된다"고 말해 모두를 혼란에 빠뜨렸다.

dh.lee@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