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01241 0962019052652701241 05 0506001 6.0.7-RELEASE 96 스포츠서울 0

[한국-포르투갈]정정용호, 조별리그 1차전 0-1패…답답한 공격에 아쉬움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비엘스코-비아와 | 정다워기자


[비엘스코-비아와=스포츠서울 정다워기자] ‘정정용호’가 이른 시간 실점으로 인해 월드컵 첫 경기에서 패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축구대표팀은 25일(한국시간)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조별리그 F조 1차전 포르투갈과의 경기에서 0-1로 졌다.

한국은 경기 초반 우승 후보로 평가받는 포르투갈을 상대로 주눅들지 않는 플레이를 펼쳤다. 하지만 상대의 역습 상황에 대한 대처가 미흡했다. 포르투갈은 전반 7분 자기 진영에서 한국의 공격을 끊은 뒤 조타가 하프라인 인근에서 스루패스로 트린캉에게 연결을 하면서 골 찬스를 잡았다. 트린캉은 GK와의 1대1에서 침착하게 오른발 슛으로 한국의 골문을 열면서 첫 골을 만들어냈다.

한국은 첫 실점 이후에도 포르투갈의 역습에 계속해서 흔들렸다. 전반 16분 포르투갈은 공격진영 오른쪽에서 하파엘 레앙의 땅볼 크로스를 트린캉이 슛으로 연결했지만 수비수 태클로 볼이 굴절되면서 다행히 골문을 빗겨나갔다. 2분 뒤 역습 상황에서는 레앙의 크로스에 이어 트린캉이 논스톱 오른발 슛으로 한국의 골망을 또 한번 흔들었다. 하지만 왼쪽 측면의 레앙에게 패스가 이어지는 시점에 오프사이드가 선언되면서 한국은 추가 실점의 위기를 벗어났다.

한국은 전반 20분에야 경기 첫 슛을 기록했다. 프리킥 상황에서 이강인의 크로스를 이지솔이 헤딩슛으로 연결했지만 골문을 벗어났다. 곧이어 한국이 중원에서 패스 미스를 범하자 곧바로 포르투갈이 골 기회를 잡았다. 조타의 패스가 전방으로 이어지면서 또 한번 한국에게 위기가 찾아왔다. 수비수와의 몸싸움을 이겨낸 레앙은 페널티박스 안에서 오른발 슛을 시도했지만 GK 이광연의 선방에 걸려 득점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한국은 ‘선수비 후역습’의 전략으로 포르투갈을 제압하려고 했다. 하지만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오히려 포르투갈의 날카로운 역습과 강한 압박으로 인해 한국은 전반 45분동안 준비한 것을 제대로 보여주지 못했다.

기대했던 이강인은 후반 10분 아크 정면에서 전세진의 패스를 받아 왼발 슛으로 골을 노렸지만 볼이 GK 정면으로 향했다. 이 슛이 한국의 유일한 유효슛이 됐다.

정정용 감독은 후반 초반에 두 장의 교체카드를 쓰면서 공격진에 변화에 꾀했다. 후반 13분 전세진과 고재현을 벤치로 불러들이고, 발이 빠른 엄원상과 제공권이 강한 오세훈을 투입했다.

양 팀은 후반 중반에 한차례씩 좋은 기회를 잡았다. 먼저 포르투갈은 후반 27분 공격진영 오른쪽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레앙에 가슴으로 떨궈줬고, 제드손이 수비의 방해 없이 발리슛으로 연결했다. 강력한 슛은 골문은 살짝 빗겨나가면서 한국은 한숨을 내쉬웠다.

한국은 후반 31분 코너킥 공격에서 이강인의 날카로운 크로스를 골문 정면에서 조영욱이 헤딩슛으로 연결했지만 아쉽게 골문을 훌쩍 넘어갔다. 정정용호는 후반 들어 전반보다 안정적인 경기력을 보여줬지만 아쉽게 공격에서 날카로운 모습을 많이 보여주지 못했다. 포르투갈전에서 승점을 따내지 못한 한국은 16강 진출을 위해 2차전 남아공과의 맞대결에서 승리가 필요하다.

weo@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