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01119 0972019052552701119 06 0602001 6.0.18-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58795213000 1558795515000 popular

'대구 총포사 살인사건', 지나치게 정교한 계획…의문多 (그것이알고싶다) [TV캡차]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그알 대구 총포사 살인사건 /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그것이 알고 싶다'가 장기 미제사건인 대구 총포사 살인사건의 윤곽을 담았다.

25일 방송된 SBS 시사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19년전에 벌어진 장기 미제사건인 대구 총포사 살인사건을 조명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2001년 12월 8일 새벽, 대구 남구에 위치한 총포사 주인이 살해된 채 발견된 '대구 총포사 살인 사건'을 다뤘다.

사인은 치명상으로 인한 과다출혈. 범인은 쓰러져 항거불능 상태에 놓인 총포사 주인을 재차 칼로 찔렀다. 이날 총포사에서 사라진 것은 엽총 두 정 뿐. 단순히 엽총만을 노렸다고 보기에는 지나치게 잔인했고, 살인의 목적이 분명했다는 것.

유성호 서울대 법의학과 교수는 "목의 기관을 절단하는 것은 마음먹고 해야 된다. 프로페셔널하다. 킬러로서 잔인하고 계획적이고 뭔가 구조를 정확히 아는 사람"이라 설명했다.

그로부터 3일 뒤 대구 성서공단의 한 은행에 총성이 울렸다. 엽총을 쏘며 들어온 복면강도는 겁에 질린 은행원들을 향해 빈 가방을 던졌다. 은행 내의 30여 명의 사람들을 위협하며 추가로 실탄을 쏜 뒤 그는 은행원이 건넨 1억 2600만 원을 챙겨 문을 나섰다.

이에 당시 현장에 있던 목격자는 "수년이 지났지만 아직까지 기억이 생생하다. 매일 악몽을 꾼다"고 고통을 호소했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