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01113 0362019052552701113 06 0602001 6.0.20-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58795200000 1558795375000 related

‘구해줘 홈즈’ 한 지붕 두 살림 매물 찾기, 역대급 스케일 ‘눈길'

글자크기
한국일보

MBC 제공

‘구해줘 홈즈’가 한 지붕 두 살림 매물을 찾는다.

26일 방송되는 MBC ‘구해줘 홈즈’ 9회에는 장인 장모, 처남과 함께 살기를 원하는 신혼부부가 의뢰인으로 등장한다.

다 같이 살면서도 또 각 구성원 간 독립된 공간을 원하는 까다로운 조건이었다. 게다가 문정동으로 출퇴근하는 처남과 광진구 건대 쪽에서 장사를 하는 장인 장모의 이동 거리와 총 세 대의 차 주차 공간도 고려해야 했다.

하나의 집이지만 두 가족이 사는 집을 구하는 만큼 역대급 스케일의 집들이 펼쳐질 예정이라고. 2019년 신상 복층 집부터 들어설 때부터 문이 두 개인 집까지, 이번에도 독특한 구조와 신기한 공간 활용법이 시청자들의 감탄을 자아낼 전망이다.

특히 ‘ 구해줘 홈즈’ 최초로 대단지 아파트까지 등장한다고 해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날 복팀에서는 이지혜와 딘딘이, 덕팀에서는 노홍철과 장영란이 코디로 출격한다. 이들은 모두 매물을 살펴보며 신혼부부와 다른 가족의 분리를 최우선으로 생각했다고. 특히 유부녀인 이지혜와 장영란은 신혼부부 방에 꼭 필요한 조건들을 말하며 이를 만족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는 후문이다.

과연 연예인 코디들은 두 가정이 함께 살면서도 분리될 수 있는 매물을 찾아 낼 수 있을까. 이번에는 또 어떤 놀라운 매물이 의뢰인은 물론 시청자를 놀라게 할까. 이 모든 것이 밝혀질 MBC ‘구해줘 홈즈’ 9회에서 확인 할 수 있다.

한편 MBC ‘구해줘 홈즈’는 연예인 코디 군단이 의뢰인을 대신해 발품을 팔아 집을 찾아주는 리얼중개배틀 프로그램이다.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 35분 방송된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