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00973 0182019052552700973 06 0602001 6.0.21-HOTFIX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58792605000 1558792688000 related

‘불후의 명곡’ 스바스바 안신애·포레스텔라 강형호…극한 고음대결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도형 기자

‘불후의 명곡’ 스바스바와 포레스텔라가 자존심을 건 고음대결을 펼쳤다.

25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에서 정재형은 스바스바(스윗소로우&바버렛츠)에게 “가장 견제되는 팀이 어디냐”고 물었다. 문희준은 “포레스텔라가 아니겠냐”고 이야기했다.

그러자 인호진은 “저희는 혼성중창으로 바뀌었다”며 “대결구도가 성립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포레스텔라는 “저희도 혼성이 가능하다”고 했다.

매일경제

`불후의 명곡` 스바스바와 포레스텔라가 고음대결을 펼쳤다. 사진=KBS2 `불후의 명곡` 방송 캡처


정재형은 “어쩌면 안신애나 경선보다 더 높은 고음을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증언을 보탰다. 인호진은 깜짝 놀랐다.

급기야 포레스텔라 강형호와 스바스바 안신애의 소프라노 고음대결이 펼쳐졌다. 두 사람은 엄청나게 높은 음역대까지 치고 올라갔다. 접전이 펼쳐졌다.

다만 결정적인 순간 강형호가 “더 이상은 안 될 것 같다”며 포기했다. 스바스바 멤버들은 뛸 듯이 기뻐했다. 문희준은 “왜 이렇게 기뻐하느냐. 여자가 높은 게 당연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mkculture@mkculture.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