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00937 0132019052552700937 06 0602001 6.0.21-HOTFIX 13 TV리포트 0 false true false false 1558791754000 1558792281000 related

'아형' 규현X정은지, 재치 입담→환상 듀엣까지 '보컬돌의 예능감' [종합]

글자크기
TV리포트


[TV리포트=김문정 기자] 가수 규현과 정은지가 '아는형님'에서 예능감을 뽐냈다.

25일 방송된 JTBC 주말 예능 프로그램 '아는형님'에서는 슈퍼주니어 규현과 에이핑크 정은지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규현은 "너희가 너무 보고 싶어해서 의리상 나와줬고에서 전학온 규현이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정은지는 "너희들 정도는 충분히 혼자 감당할 수 있어서 나왔고에서 온 정은지"라고 말했다.

강호동은 규현이가 소집해제하자마자 방송계에서 규현이를 영입하려고 난리라며, ' 아는형님'에 먼저 나온 건 호동이 때문이 아니냐고 물었다. 이에 김영철은 규현에게 "강호동과 전화통화 한 번이라도 했냐"고 물었다.

규현은 "강식당 촬영에서 처음 봤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규현은 "(강호동과) 통화는 했는데 희철이형이랑 통화하다가 잠깐 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규현은 이대로 끝내면 안 될 것 같다며 "호동이가 따뜻하게 맞아줬다"고 해 웃음을 안겼다.

서장훈은 규현과의 친분을 공개했다. "사람들이 잘 모르는데 규현이랑 술 친구다. 살짝 취하면 나한테도 독설을 엄청한다. 주사는 없는데 해맑게 뼈때리는 얘기를 많이 한다"고 고백했다. 이에 규현은 손사래를 치며 당황 미소를 지었다.

정은지는 "에이핑크에서 규현이를 공개적으로 한 번이라도 거론한 적이 있냐"는 물음에, "솔직하게 얘기해줘? 없어"라고 대답해 웃음바다를 만들었다.

이어 정은지는 "어떤 스타일이 좋냐"는 김희철의 물음에, "난 개그코드 맞는 사람이 좋다. 같이 웃을 수 있는 사람이 좋다"고 밝혔다.

정은지는 녹화 전 엄마와 통화를 했는데 "안부를 전해달라고 하시더라. 엄마가 이수근을 좋아한다. 그리고 제발 영철이 좀 챙겨주라고 하시더라"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규현은 청하의 '벌써 12시' 춤을 선보였고, 정은지와 함께 '우리 사랑 이대로'를 부르며 환상적인 호흡을 자아냈다. 정은지와 규현의 듀엣에 '아는 형님' 멤버들은 정말 잘한다며 환호를 보냈다.

김문정 기자 dangdang@tvreport.co.kr / 사진= '아는 형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