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00915 0512019052552700915 06 0602001 6.0.14-RELEASE 51 뉴스1 0 related

'아는형님' 규현, 소집해제 첫 예능…정은지 미니 콘서트(종합)

글자크기
뉴스1

JTBC '아는형님' 방송 화면 캡처©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서동우 기자 = '아는형님' 규현과 정은지가 다양한 매력을 발산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전학생으로 규현과 정은지가 출연했다.

이날 규현은 소집해제 후 가장 먼저 출연한 프로그램이라고 밝혔다. 규현의 출연에 강호동은 "'아형'을 처음으로 선택했다는 것은 호동이가 있으니까 출연한 것이다"고 친분을 과시했다.

이에 멤버들은 규현에게 강호동과의 친분에 대해 물었다. 규현은 강호동에게 얘기해도 괜찮은지 물었다. 이어 규현은 "복무 시작한 이후로 소집해제 후 '강식당'에서 처음 봤다"며 "전화도 김희철이랑 통화할 때 잠깐 했었다"며 제대로 통화한 적이 없다고 털어놨다.

정은지는 멤버들로부터 이상형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정은지 "개그 코드가 맞는 사람이다"며 "같이 웃을 수 있는 사람이 좋은 거 같다"고 전했다. 정은지는 관심을 갖는 김영철의 말을 사전에 차단하는 등 철벽 방어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주었다.

계속해서 규현은 예능을 위해 준비했다는 댄스를 선보였다. 규현은 다소 어설픈 춤 실력을 보였지만 바지가 찢어질 정도로 열정적으로 춤을 추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규현과 정은지는 듀엣곡 무대를 꾸몄다. '우리 사랑 이대로'를 선곡한 두 사람은 음색부터 화음까지 완벽히 어울린 무대를 보였다. 이에 김희철은 "둘이 듀엣곡을 한 번 내라"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정은지에 대해 알아가는 시간을 가졌다. '나를 맞혀봐'에서 정은지는 이번 영화 촬영 중에 감독님이 험한 말을 한 일이 있었다고 전했다. 정은지는 "눈을 치켜뜨고 웃는 장면을 감독님이 모니터 하다가 너무 무서워했다"고 말했다.

정은지는 최근 라이브 방송을 하는 취미가 생겼다고 했다. 팬들과 소통하기 위해서 라이브 방송을 시작하게 됐다고 전했다. 방송에서 신청곡을 불러준다는 정은지는 멤버들이 원하는 노래를 즉석에서 불러주는 모습을 보였다.

규현은 과거 병무청에 올라온 항의 글이 있다고 했다. 훈련소 동기가 '서른 즈음에'를 계속 불러서 피곤했다는 글을 적었다고 전했다. 규현은 무의식 중에 노래를 불러서 알지 못했다며 동기가 쓴 글 덕분에 알게 되었다고 말했다.

규현은 훈련소에서 샤워를 하며 다른 동기들의 시선 때문에 힘들었던 일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규현은 훈련소로 간 많은 연예인들이 겪는 고충 중에 하나라고 전했다.

한편 ' 아는형님'은 이성 상실 본능 충실 형님학교에서 벌어지는 세상의 모든 놀이를 보여주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토요일 9시 방송된다.
dws@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