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00892 0362019052552700892 06 0602001 6.0.21-HOTFIX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58791540000 1558791740000 related

‘손세이셔널’ 손흥민, 선수로서 느끼는 괴로움 고백…“자리를 많이 비우면”

글자크기
한국일보

‘손세이셔널’ 손흥민이 선수로서 느끼는 괴로움을 고백했다.tvN 방송캡처

‘손세이셔널’ 손흥민이 선수로서 느끼는 괴로움을 고백했다.

25일 첫 방송된 tvN ‘손세이셔널-그를 만든 시간’에는 손흥민이 감춰뒀던 속내를 털어놓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박서준은 손흥민을 만나기 전 그의 경기를 관람했고 경기가 끝나고 함께 대화를 했다.

두 사람은 남다른 친분을 드러냈고 손흥민은 “서준이 형이 촬영 때문에 왔지만 화보 핑계 대고 자주 온다”고 말했다.

이후 함께 식사를 했고 박서준은 “경기 끝나고 공허함이 밀려오지?”라고 물었고 손흥민은 “경기 끝나고 다음에는 이러고 지나가잖아. 다음날에는 되게 허전하다”고 답했다.또 “공허함이 장난 아니게 밀려온다”라고 덧붙였다.

손흥민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도 “올 시즌 팀에서 자리를 많이 비웠고, 자리를 많이 비우면 다른 선수들이 제 자리를 당연치 치고 들어온다. 그 선수들이 좋은 모습을 보여주면 기회를 기다려야 하기 때문에 힘들었던 것 같다”고 속내를 털어놓아 눈길을 사로잡았다.

한편 ‘손세이셔널-그를 만든 시간’은 지금의 손흥민이 있기까지 함께 해준 사람들을 초대해 한국 축구의 미래를 이야기하고, 강원도 소년에서 프리미어리거가 되기까지의 발자취를 되돌아보는 특집 다큐멘터리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