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00588 1092019052552700588 07 0707001 6.0.14-RELEASE 109 KBS 0

수면 상태 알려 주는 앱 정확도는?…믿어도 될까

글자크기

[앵커]

불면증에 시달리는 현대인들은 이른바 '꿀잠'이라고 하죠, 숙면에 관심이 많습니다.

그래서인지 수면 시간과 질까지 측정해준다는 '수면 앱'이 많은데요.

이 앱들, 얼마나 정확할까요?

박광식 의학전문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 20대 여성은 잠자리에 들 때 '수면 앱'을 켜놓습니다.

얼마나 깊게 자는지, 혹시 코를 고는지 알아보기 위해서입니다.

[김현주/수면 앱 사용자 : "40분 동안 수면 질이 떨어졌다. 이런 물결 파장이 표기가 잘 되어 있더라고요. 그래서 신기했어요."]

아주대병원 연구진이 뇌파로 수면상태를 정확하게 측정하는 수면다원검사와 수면 앱 7개를 비교 분석했습니다.

수면 앱이 측정한 전체 수면시간은 거의 정확했습니다.

하지만 잠이 깬 상태인 각성 시간은 수면 앱이 평균 35분 짧았습니다.

각성 시간을 절반 가까이 놓친 겁니다.

얕은 수면도 잘 잡아내지 못했습니다.

얕은 수면의 80%를 놓쳤고, 깊은 수면을 실제보다 길다고 측정했습니다.

얕은 수면일 때도 뒤척이는 등의 움직임이 없으면 수면 앱은 깊은 잠으로 인식하기 때문입니다.

[이재환/수면 앱 실험 참가자 : "좀 의구심이 들더라고요. 중간에 자꾸 깨는 편인데, 이거는 소리가 안 났다고 해서 숙면을 했다, 이런 식으로 나오니까…"]

코골이 측정도 정확하지 않았습니다.

실제 코골이 시간은 평균 160분이었는데, 수면 앱이 측정한 시간은 67분에 불과했습니다.

스마트폰이 멀리 있으면 코 고는 소리를 잘 감지하지 못한 탓입니다.

[김현준/아주대병원 이비인후과 교수 : "스마트폰 놓은 위치에 따라서 달라질 수 있습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수면 무호흡인데 그것은 소리가 안 나기 때문에 잘 측정이 되지 않습니다."]

수면 앱만 믿어서는 수면 유형을 정확히 알기도 어렵고, 치료가 필요한 증상을 놓칠 수도 있으니 주의해야 합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박광식 기자 (doctor@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