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00502 0962019052552700502 05 0506001 6.0.14-RELEASE 96 스포츠서울 0

예상대로 3-5-2…조영욱-전세진 투톱, 이강인 출격[한국-포르투갈]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제공 | 대한축구협회


[비엘스코-비아와=스포츠서울 정다워기자]포르투갈전 선발 라인업이 공개됐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은 25일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조별리그 F조 1차전에서 포르투갈과 맞대결한다.

예상대로 한국은 공격 상황에서는 3-5-2, 수비 시에는 5-3-2 포메이션으로 포르투갈을 상대한다. 투톱으로는 조영욱(서울)과 전세진(수원)이 출격한다. K리그 대표 유망주인 두 선수는 빠른 역습으로 포르투갈 수비를 허무는 역할을 한다. 한국의 수세가 예상되는 만큼 두 선수가 높은 결정력을 발휘해야 경기가 쉽게 풀릴 수 있다.

허리는 김정민(리퍼링)과 이강인(발렌시아), 고재현(대구)이 지킨다. 김정민이 스리백 앞에 서고 이강인과 고재현이 공격형 미드필더로 공격의 연결고리를 담당한다. 세 선수는 역삼각형 형태로 서 중원에서 수비와 공격을 동시에 진행해야 한다.

좌우 사이드백으로는 최준(연세대)과 황태현(안산)이 출격한다. 두 선수는 공격 시에는 앞으로 전진하고 수비 시에는 아래로 내려와 5백을 형성할 전망이다. 포르투갈은 측면 공격수들의 개인기와 스피드가 좋기 때문에 최준과 황태현이 1차 임무인 수비에 더 많이 관여해야 실점 위기에 직면하는 것을 피할 수 있다.

수비를 책임질 스리백은 이재익(강원)과 김현우(디나모자그레브), 이지솔(대전)이 구성한다. 왼발잡이 센터백 이재인이 왼쪽에 서고 김현우는 중앙에서 스리백과 수비 전체를 조율한다. 이지솔은 오른쪽 센터백으로 황태현과 자주 호흡을 맞출 것으로 보인다.

주전 골키퍼로는 이광연(강원)이 나선다. 이광연은 U-20 대표팀에서 꾸준히 No.1 자리를 지킨 선수다. 이 연령대에서만 11경기에 출전했을 정도로 경험이 많다. 포르투갈의 능력 있는 공격수들이 많은 슛을 시도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이광연의 선방이 경기에 큰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한국은 선수비 후역습 전술로 포르투갈을 상대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에서부터 폴란드 입성 후까지 계속해서 수비에 집중하다 빠른 역습으로 공격을 구사하는 전술의 완성도를 높이는 데 집중했다. 실점을 최대한 막는 동시에 공격의 끈을 놓지 않고 카운터 어택을 시도해 골을 넣는 게 포르투갈전 목표다.

weo@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