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00249 1072019052552700249 05 0507001 6.0.14-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34177414

[사직 게임노트] 0-5를 6-5로…LG '엘롯라시코' 역전 드라마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부산, 신원철 기자] LG가 5점 열세를 딛고 역전승을 거뒀다.

LG 트윈스는 25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경기에서 6-5로 이겼다. 0-5로 끌려가던 경기에서 패색이 짙던 8회 동점을 만들었고, 9회 역전했다.

선발 차우찬이 6이닝 동안 117구를 던지며 역투했지만 실점이 너무 많았다. 2회에만 안타 4개와 볼넷 2개를 내주고 5실점했다. LG는 지난 맞대결에서 완봉승을 헌납한 롯데 선발 제이크 톰슨에게 4회까지 단 1점도 뽑지 못하고 고전했다.

0-5로 끌려가던 5회 2사 후 역전승의 복선을 썼다. 9번 타자 박지규가 볼넷을 얻자 이천웅이 톰슨의 높은 직구를 받아쳐 오른쪽 담장을 넘겼다. 시즌 2호 홈런. LG는 차우찬에 이어 김대현(⅔이닝)과 임지섭(⅓이닝)을 투입해 3점 차를 유지했다.

6회와 7회 삼자범퇴로 물러나며 패색이 짙었던 8회, 이번에도 이천웅이 좌전 안타로 흐름을 바꿨다. 다음 타자 오지환이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김현수가 볼넷을 얻고 토미 조셉이 1타점 적시타를 치면서 2점 차가 됐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게다가 롯데의 중계 플레이 실책 때 주자가 2, 3루에 들어가 안타 하나면 동점을 노릴 수 있는 상황이 왔다. 이 절호의 기회를 이형종이 살렸다. 우익수 손아섭의 글러브에 맞고 떨어지는 동점 2타점 적시타를 기록했다.

LG는 8회말 무사 1루에서 정우영을 투입해 실점을 막았다. 9회초에는 김민성과 유강남이 연속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하는 행운이 따랐다. 박지규의 번트와 이천웅의 고의4구 출루로 1사 만루 기회가 왔고, 대타 채은성이 중전 적시타로 경기를 뒤집었다.

추가 득점은 없었지만 LG에는 '작은 돌부처' 고우석이 있었다. 고우석이 이대호로 시작하는 롯데 중심 타순을 막고 세이브를 올렸다.

롯데는 7연패 뒤 연승으로 반등을 기대하기 직전 마지막 2이닝을 지키지 못했다. 양상문 감독은 이례적으로 벤치에서 감정을 적극적으로 표현하며 승리 의지를 보였다. 9회 몸에 맞는 공 상황에서는 심판에 강하게 반발하기도 했다. 그러나 경기 흐름까지 바꿀 수는 없었다.

스포티비뉴스=부산, 신원철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