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00174 1072019052552700174 06 0602001 6.0.8-hotfix 107 스포티비뉴스 0

[72nd 칸 리포트]황금종려상 향방은?…봉준호냐 알모도바르냐, 카운트다운 '시작'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칸(프랑스), 김현록 기자]제72회 칸국제영화제 폐막이 눈앞이다. '기생충'은 한국 최초 황금종려상의 영예를 안을 것인가.

25일 오후 7시(현지시간, 한국시간 26일 오전 2시) 프랑스 남부 휴양도시 칸의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제72회 칸국제영화제 폐막식이 열린다. 황금종려상의 향방이 드디어 공개된다.

한국영화 유일의 경쟁부문 초청작이자 공개와 동시에 칸의 열기를 폭발시킨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은 가장 뜨겁게 주목받는 작품 중 하나다.

봉준호 감독의 7번째 장편인 영화 '기생충'은 전원백수인 기택(송강호)네 장남 기우(최우식)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이선균)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가족희비극이다.

지난 21일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공식상영을 가진 '기생충'은 진심어린 8분의 기립박수를 받으며 올해 칸의 가장 막강한 주자로 떠올랐다. 칸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받은 감독만 무려 5명, 그 중 2명이 2번의 황금종려상을 받은 명장일 만큼 화려한 라인업을 자랑한 올해의 칸에서 한국에서 온 50살의 감독 봉준호가 화제를 휩쓸었다는 것은 그것만으로도 일대 사건이다.

높은 평점이 수상과 직결되는 것은 아니지만, 봉준호의 또 다른 진화를 알린 '기생충'에 대한 칸의 뜨거운 열기를 확인하기엔 충분하다. 칸영화제 공식 데일리인 영국 '스크린데일리'가 각국 주요 매체 기자 10인의 점수를 합산해 집계한 평점에서 '기생충'은 4점 만점에 3.5점을 기록, 1위를 차지했다.(프랑스 리베라시옹이 별2개를 별3개로 바꾸면서 첫 공개 때보다 평점이 0.1점 올랐다.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의 '페인 앤 글로리', 프랑스 셀린 시아마 감독의 '포트레이트 오브 레이디 온 파이어'가 3.3점으로 공동 2위다. '르 필름 프랑세즈'의 평점 집계에서는 '페인 앤 글로리'에 이어 2위다. 유럽 15개 매체의 평점을 싣는 '르 필름 프랑세즈'의 평점에서 평가에 참여한 15개 매체 중 10개 매체가 '기생충'에 최고점에 해당하는 황금종려가지를 매겼다. '페인 앤 글로리'는 11개가 압도적인 최고점을 줬다.

물론 최고상인 황금종려상 수상을 예측하기엔 이르다. 올해 칸엔 켄 로치, 다르덴 형제, 테렌스 멜릭, 압델라티프 케시시 그리고 쿠엔틴 타란티노가 있다. 가장 강력한 주자는 유럽을 대표하는 스페인의 명장 페드로 알모도바르다. 칸이 사랑하는 감독이지만 아직까지 황금종려상을 받은 적 없는 그는 '페인 앤 글로리'에서 어린 시절의 기억, 날카로운 사랑의 추억, 창작의 고통 속에 살아가는 영화감독을 주인공으로 등장시켜 자전적 이야기를 풀어내며 초반부터 칸의 화제를 집중시켰다. 거장의 바이오그래피인 데다 전작을 뛰어넘는 성취를 거뒀다는 평가가 이어지며 이번에는 황금종려상을 받을 게 분명하다는 예측이 이어진다.

신예 감독의 수상도 가능하다. 프랑스 여성감독 셀린 시아마 감독은 18세기를 배경으로 한 레즈비언 시대극 '포트레이트 오브 레이디 온 파이어'로 호평받았다. 여성 감독의 수상 여부에 불을 켠 영화계 분위기 속에 첫 칸 경쟁부문 입성에서 트로피를 가져갈 수도 있다. 비디오아트 작업을 해온 라지 리 감독의 '레미제라블' 또한 프랑스 사회 속 아프리카 계 젊은이들의 삶을 그려내며 초반부터 높은 평가를 받았다. 블루 칼라의 시인 켄 로치 감독이 또 다시 노동자 가족의 삶에 카메라를 비춘 '소리 위 미스드 유', 이슬람 극단주의에 경도된 소년을 담은 다르덴 형제의 '영 아흐메드' 등도 간과할 수 없다.

알레한드로 곤잘레스 이냐리투 감독을 비롯한 9인의 심사위원단은 '기생충'의 손을 들어줄까. 9년째 수상 기근인 한국영화는 칸의 트로피를 받아들까. 한국영화 최초의 황금종려상은 가능할까. 카운트다운은 시작됐다.

스포티비뉴스=칸(프랑스), 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