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00102 0432019052552700102 02 0201001 6.0.13-RELEASE 43 SBS 0 popular

삼성전자 부사장 2명만 구속…삼바 대표는 기각된 이유

글자크기

삼성전자 사업지원TF가 증거인멸 주도 판단


<앵커>

삼성의 제약 계열사 바이오로직스가 검찰 수사가 들어오니까 증거들을 없애려고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서 삼성 관계자 2명이 새로 구속이 됐습니다. 삼성 그룹의 지휘부 역할을 하는 삼성전자 미래전략TF의 부사장급들입니다. 부사장급 이상, 더 높은 책임자 쪽으로 수사가 더 빨라질 것 같습니다

전형우 기자입니다.

<기자>

법원이 오늘(25일) 새벽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증거 인멸 지시 혐의를 받는 삼성전자 부사장 2명에 대해 구속 영장을 발부했습니다.

반면,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 구속 영장은 기각했습니다.

증거인멸이 논의된 '어린이날 회의'에 "김 대표가 참석한 경위와 회의 진행 등을 보면 공범 성립 여부에 다툴 여지가 있다"고 기각 사유를 밝혔습니다.

"사업지원TF의 요청으로 어린이날 회의에 참석했을 뿐, 회의에서 아무런 발언을 하지 않았다"며 "직원들이 사업지원TF의 위세에 눌려 증거인멸을 한 것 같다"고 한 김 대표의 주장을 법원이 받아들인 겁니다.

증거인멸을 기획하고 주도한 건 삼성바이오가 아니라 삼성전자 사업지원TF라는 판단을 법원이 내린 셈입니다.

구속된 김 모 부사장은 삼성전자 사업지원 TF에서 바이오 계열사를 감독했고 박 모 부사장도 인사팀 소속이지만 사업지원TF에 비공식 발령을 받아 그룹 내 보안 업무를 총괄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부사장 2명이 구속되면서 사업지원TF 윗선 수사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입니다.

'어린이날 회의' 멤버로 이들과 함께 증거인멸을 논의한 안 모, 이 모 부사장은 이미 한 차례 조사받은 바 있습니다.

사업지원TF 수장이자 이재용 부회장의 최측근인 정현호 삼성전자 사장의 소환 조사가 임박했다는 분석입니다.

(영상편집 : 원형희)

▶PLAY! 뉴스라이프, SBS모바일24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네이버 메인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