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00072 0182019052552700072 04 0401001 6.0.4-hotfix 18 매일경제 0

트럼프, 내달 3~5일 영국 국빈방문…마클 뺀 왕실 주요 인사 총출동

글자크기
매일경제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다음달 3~5일 영국을 국빈방문해 영국 왕실의 주요 인사를 만날 예정이다.

25일(현지시간) 영국 주요 언론에 따르면 버킹엄궁은 트럼프 대통령의 영국 국빈방문과 관련한 상세 일정을 공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영국 왕실의 주요 인사를 대부분 만날 예정이지만, 해리 왕자와 결혼한 메건 마클 왕자비는 출산과 육아를 이유로 행사에 참석하지 않는다. 마클 왕자비는 지난 2016년 미국 대선 때 트럼프 후보가 당선되면 미국을 떠나겠다는 등의 트윗을 여러 차례 올린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영국 도착 첫날인 다음달 3일 버킹엄궁 정원에서 열리는 환영 기념행사에 참석한해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찰스 왕세자와 부인 카밀라 왕세자빈을 만난다. 이날 환영식에서 찰스 왕세자와 트럼프 대통령은 의장대 사열을 하며, 런던 그린 파크와 런던탑에서는 축포를 쏘아 올릴 예정이다. 환영식이 끝난 뒤 여왕과 해리 왕자가 트럼프 대통령 내외와 비공개 오찬을 함께 한다.

다음달 3일 버킹엄궁에서 열리는 국빈만찬에는 여왕, 찰스 왕세자 내외, 윌리엄 왕세손 내외, 영국의 주요 인사, 영국 거주 미국 유명인사들이 참석한다.

다음달 4일에는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 앤드루 왕자가 세인트제임스궁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비즈니스 조찬한다. 조찬 뒤 트럼프 대통령은 다우닝가 10번지 영국 총리 관저로 자리를 옮겨 양자 회담을 한 뒤 공동기자회견을 연다. 메이 총리는 다음달 7일 보수당 당 대표를 사퇴할 예정이지만 여전히 총리 자격으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게 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달 4일 저녁 답례 차원에서 리젠트 파크에 위치한 미국 대사의 관저에서 만찬을 개최하며, 만찬에는 여왕을 대신해 찰스 왕세자 부부가 참석할 계획이다.

마지막 날인 다음달 5일 여왕, 찰스 왕세자, 트럼프 대통령은 노르망디 상륙작전 75주년을 기념해 영국 남부 포츠머스에서 열리는 기념식에 함께 참석한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