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99794 0962019052552699794 06 0602001 6.0.14-RELEASE 96 스포츠서울 0 related

'불후' 유태평양X김준수, 포레스텔라 독주 막고 '반전의 우승' (종합)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신혜연기자]'불후의 명곡' 유태평양과 김준수가 우승의 주인공이 됐다.


25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불후의 명곡 - 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의 명곡')는 '작사가 故 하중희' 특집으로 꾸며져 스바스바, 포레스텔라, 테이, 김준수, 유태평양, 박기영, 곽동현 등이 출연했다.


이날 오랜만에 출연한 테이는 그동안 '불후의 명곡'에 나오면 줄곧 우승을 했던 바. 이에 테이는 "이번에도 우승이 목표"라며 "저와 같이 뮤지컬에서 베토벤으로 출연 중인 배우와 등장할 예정"이라고 기대감을 높였다.


곽동현은 첫 번째 무대를 꾸몄다. 김경호와 함께 출연한 바 있는 곽동현은 "홀로 무대에 오르니 너무 떨린다"면서 "좋은 무대를 보여주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곽동현은 '조약돌'을 선곡해 잔잔하지만 울림 있는 무대를 선보였다.


이에 맞서는 스바스바는 '빨간 구두 아가씨'를 선택했다. 김영우는 "이 곡의 가사가 너무 위트 있게 느껴졌다"며 선곡 이유를 밝혔다. 이어 스바스바는 무대로 올랐고, 한 편의 뮤지컬 같은 무대를 선보였다. 다섯 사람은 아름다운 목소리로 최고의 화음을 들려줬다. 짜임새 있는 무대도 눈길을 끌었다. 두 가수의 무대 결과, 스바스바가 392표를 받고 1승을 차지했다.


스포츠서울

테이는 뮤지컬 배우 김주호와 무대를 꾸몄다. '사랑이여 다시 한 번'을 선고, 김주호와 함께 한 편의 뮤지컬 같은 무대를 펼쳤다. 두 사람은 도입부에서 연기를 선보였고, 몰입감을 높였다.


노래를 열창하며 최고의 하모니를 보여준 두 사람은 관객들의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냈다. 대결 결과, 테이는 앞팀 스바스바와 동점인 392점을 받았다. 두 팀은 공교롭게도 다음 대결에 함께 참여하게 됐다.


포레스텔라는 네 번째 가수로 등장했다. 포레스텔라는 "네 명이 화음이 많다보니까 엇나가면 노래가 안 살아 들어가기 전까지 연습한다"며 그동안의 노력을 전했다. 포레스텔라는 '그리운 얼굴'을 선곡해 가슴을 파고드는 선율을 선사했다. 포레스텔라는 아름다운 하모니를 선보여 귀호강을 시켰다.


앞팀 스바스바, 테이와의 대결 결과 포레스텔라가 419점을 받고 우승을 차지했다.


스포츠서울

박기영은 '즐거운 아리랑' 무대를 선보였다. 합창단 어린이들과 무대에 올라 영화 '사운드 오브 뮤직'을 재현해냈다. 아이들과 꽉찬 무대를 선보인 박기영은 "아이들에게 실망시키고 싶지 않다"며 우승 욕심을 냈다. 점수 공개 결과, 포레스텔라가 이겼다.

포레스텔라의 독주를 막을 마지막 무대는 소리꾼 유태평양, 김준수의 무대였다. 두 사람은 '코스모스 피어었는 길'을 구성진 가락으로 해석해 울림을 선사했다. 한소절 한소절 주고 받는 하모니도 돋보였다. 화려한 무대 장치 위로 댄서들과 함께 완벽한 무대를 펼쳤다. 대결 결과 유태평양, 김준수는 총 428점을 획득, 포레스텔라를 누르고 우승을 차지했다.


한편, KBS2 예능 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은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5분에 방송된다.


heilie@sportsseoul.com


사진ㅣKBS2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