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98965 0142019052552698965 02 0207001 6.1.2-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58772471000 1558772477000 popular

구의역 김군 사망 3주기...추모 문화제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25일 오후 서울 구의역 앞에서 '구의역 참사 3주기 추모문화제'가 열리고 있다. 2019.5.25 /사진=연합 지면화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크린도어 정비직원이던 '구의역 김군' 사망 사건 3주기(28일)를 앞둔 25일 시민단체와 노동조합이 당시 사고 현장에 모여 추모문화제를 열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는 이날 오후 서울 광진구 구의역 1번 출구에서 추모 문화제를 열고 홀로 스크린도어를 정비하다 숨진 고(故) 김모(당시 19세)군을 추모했다.

이날 추모제에는 김군처럼 작업 현장에서 일하다 세상을 떠난 산업재해 피해자들의 유가족 등 약 250여명이 참석해 함께 고인을 기렸다.

김군의 생전 동료인 코레일PSD노조 임선재 씨는 추모 편지에서 "3년 전 네가 허망하게 세상을 떠난 이후 세상은 조금씩 변하고 있다"며 "이율·효율보다 생명·안전, 외주화·용역 아닌 정규직. 하지만 노력이 말로만 그치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어 "너의 죽음을 기억하는 사람들, 노동자의 죽음에 제대로 된 책임을 묻는 사람들, 그런 사회를 만들고자 행동하는 사람들이 모여 함께 싸우다 보면 언젠가는 일하다 죽는 노동자가 없는 사회가 될 것"이라며 "다시는 청년 노동자들을 떠나보내지 않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추모제에 참여한 최준식 공공운수노조 위원장은 "작년 말 태안화력발전소 김용균 동지의 죽음 후 산업안전법이 개정됐지만 또 다른 김군의 죽음을 막을 법이 충분히 보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junjun@fnnews.com 최용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