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98227 0032019052552698227 01 0107001 6.0.14-RELEASE 3 연합뉴스 0 popular

강경화 "한미정상통화유출, 공익사안 아닌것같다…엄중문책"

글자크기

파리 출장 마치고 귀국…"의도없이 유출했다고 보기 어려워"

연합뉴스

강경화 장관, '한미정상통화 유출' 질문에
(영종도=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5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며 한미 정상 간 전화통화 내용을 주미대사관의 간부급 외교관이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에게 유출한 사건과 관련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5.25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준삼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5일 한미정상 간 전화통화 내용을 주미대사관 소속 외교관이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에게 유출한 사건에 대해 '의도적인 유출'로 보인다며 "조사결과를 보고 엄중한 문책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프랑스 파리 출장을 마치고 이날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 강 장관은 기자들의 관련 질문에 "여러가지 1차적인 조사를 봤을 때 의도가 없이 그랬다고는 보기 어렵다"며 이같이 말했다.

강 장관은 또 '해당 외교관의 행위에 공익적 성격이 있다는 주장이 자유한국당 측에서 나오는데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그런 사안은 아닌 것 같다"고 대답했다.

또 "(이번 사안을) 심각하게 생각한다"며 철저한 조사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강 장관은 앞서 24일(현지시간) 주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한국대표부에서 한국언론 특파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용납할수 없는 일"이라며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엄중문책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js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