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95951 0032019052552695951 01 0106004 6.0.14-RELEASE 3 연합뉴스 0 popular

청해부대 밧줄 사고로 숨진 병장, 1계급 추서ㆍ순직처리

글자크기

해군작전사령부장으로 해군해양의료원서 장례 치러져

연합뉴스

다급했던 청해부대 '홋줄' 사고 순간
[연합뉴스 자료 사진]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해군은 청해부대 최영함 입항 행사에서 밧줄 사고로 숨진 고(故) 최종근(22) 병장에 대해 1계급 추서와 함께 순직 처리했다고 25일 밝혔다.

순직한 최 병장은 하사로 1계급 추서됐다.

최 하사의 장례는 이날부터 3일간 진해 해군해양의료원에서 해군작전사령부장으로 치러진다.

영결식은 27일 오전 해군해양의료원, 안장식은 같은 날 오후 대전 국립현충원에서 거행된다.

심승섭 해군참모총장은 "유가족과 협의해 순직자에 대한 예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해군은 사고 직후 해군작전사령부 박노천 부사령관을 반장으로 사고 대책반을 꾸려 정확한 사고 원인 조사, 유가족 지원, 부상자 치료 등을 하고 있다.

군은 밧줄이 끊어진 원인 파악에 집중하고 있다.

밧줄 끊김의 원인이 장력 때문인지 제품 자체의 결함인지 등은 규명되지 않았다.

순직한 최 하사는 주한 미 해군에 근무하는 아버지의 영향으로 어린 시절부터 해군 복무를 동경해 오다 2017년 8월 해군에 입대했다.

2017년 10월 말 최영함에 전입해 근무하다 제대를 한 달 앞두고 참변을 당했다.

지난 24일 오전 10시 15분께 경남 창원시 진해 해군기지사령부 내 부두에서 열린 청해부대 최영함 입항 행사 중 함 선수 쪽 갑판에서 정박용 밧줄인 홋줄이 끊어지면서 1명이 숨지고 4명이 크게 다쳤다.

imag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