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95553 1082019052552695553 06 0603001 6.0.4-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0

잔나비, 유영현 학폭→최정훈 사업가父 논란…그야말로 시한폭탄 [엑's 이슈]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박소현 기자] '대세밴드'로 사랑받았던 잔나비가 쉼없는 구설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지난 23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잔나비 멤버 유영현의 학창시절 학교폭력 가해 논란이 제기됐다. 이어 24일 SBS '뉴스8'을 통해 사기혐의로 피소된 김학의 전 차관 접대 사업가의 아들이 유명밴드 보컬로 경영 개입 의혹이 있다는 내용이 공개됐다.

유영현의 학교폭력 논란은 지난 23일 한 커뮤니티에 경기도 성남시 소재 한 고등학교 재학 당시 잔나비 멤버에게 괴롭힘을 당했다는 글이 게시되면서 부터다. 피해자는 구체적인 피해 사례를 공개하는 것은 물론 사건 이후 전학을 가고 정신치료를 받으며 잊기 위해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피해자는 "장난삼아 던진 돌이 한 사람의 학창시절과 인생에 엄청난 아픔을 주고 트라우마를 만들었다는 것은 알았으면 좋겠다"라며 "그시절 나에게 하던 언행과 조롱, 비웃음을 나는 살아서도 죽어서도 용서할 생각 없다"고 분노했다.

또한 "사과를 하겠다 해도 만날 생각도 없고 진심이 느껴지지도 않을 것 같다"라고 선을 긋는 한편 "만나서 사과하겠다는 생각은 절대 하지 마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해당 내용이 알려진 뒤 잔나비 소속사 페포니 뮤직 측은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우선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하면서 "학교 폭력 논란과 관련해 본인에게 직접 사실 관계를 확인했고, 유영현은 자신의 잘못을 인정했다"고 시인했다. 또 "유영현은 현재 잘못을 깊게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으며, 과거에 저지른 잘못에 대한 모든 책임을 지고 향후 활동을 중지하기로 했다"라며 잔나비에서도 자진 탈퇴해 자숙의 시간을 갖는다고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뒤늦게 해당 내용을 인지하고 유영현이 탈퇴 및 자숙하는 것으로 마무리 되었지만 잔나비의 대표곡 다수가 유영현이 작업했던 곡이기에 잔나비에 대한 대중의 반응은 싸늘할 수밖에 없었다.

이어 SBS '뉴스8'에서는 김학의 전 차관 접대 사업가가 부동산 관련 문제로 사기 혐의로 피소를 당했으며, 그의 두 아들이 경영에 개입했다는 의혹도 불거졌다고 밝혔다. 유명밴드의 보컬로 알려진 아들이라는 설명과 모자이크 처리된 화면 등을 근거로 잔나비의 보컬 최정훈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와 관련해 페포니 뮤직 측은 전면 부인했다.

페포니 뮤직측은 "뉴스로 보도된 해당 내용은 일절 사실이 아니며 저희 페포니뮤직과는 전혀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보도에 거론된 두 아들 또한 아버지의 사업과는 전혀 관련이 없으며 관련 조사를 받은 적도 없다"며 "현재 확인되지 않은 허위사실들이 무분별하게 커뮤니티 게시판 등에 유포되고 있어 이에 있어 법적 강력조치를 취할 예정"이라며 강경대응에 나설 방침이라고 밝혔다. 또 "앞으로 근거 없는 허위사실 유포를 자제해주시길 부탁드리겠다"고 당부했다.

잔나비는 '주저하는 연인들을 위해'가 음원 발표 후 2달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오랜기간 차트에서 생존하는 등 새로운 대세밴드로 자리매김한 상태였다. 과거 발표한 곡들이 역주행에 성공하기도 했다.

특히 MBC '나 혼자 산다'를 통해 이들의 일상이 공개돼 관심을 끌기도 했다. 하지만 그 일상조차도 조작된 것 아니냐는 누리꾼들의 의심이 쏟아지는 상태다. 반지하 월세방에서 연습을 하는 듯 하지만 실제 사용 생필품은 고가 브랜드의 것이라는 사실이 회자되는 등 '짠나비'는 콘셉트에 불과하다며 이들의 진정성에 물음표를 던졌다. 지금 잔나비는 어디서 무엇이 터질 지 알 수 없는 시한폭탄같은 상태다.

멤버 유영현은 학교폭력 논란을 빌미로 탈퇴를 선언하고, '뉴스8'의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지만 잔나비를 향한 여론은 이미 한층 싸늘해진 것으로 보인다.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페포니뮤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