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94833 0042019052552694833 01 0101001 6.0.14-RELEASE 4 YTN 0 popular

황교안, 3주 장외 투쟁 종료...환호·외면 엇갈린 평가

글자크기

[앵커]

패스트트랙 지정에 반발해 장외 투쟁을 벌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오늘(25일) 광화문 집회를 마지막으로 3주간의 일정을 모두 마무리합니다.

정치초년병에서 야권의 대표 선수로 자리매김했다는 내부 반응 속에, 대안 없이 지지층 결집만을 노린 보여주기 행사에 그쳤다는 비판도 나옵니다.

잇단 강성 발언으로 야당 대표가 논란에 직접 뛰어들었다는 점도 부담으로 남습니다.

조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패스트트랙을 계기로 시작된 지난 3주간의 장외 투쟁은 정치 초년병이 투사, 저격수로 변신하는 시간이었습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아픈 곳을 콕콕 찌르며 민심에 호소했습니다.

[황교안 / 자유한국당 대표 (지난 21일) : 미사일이라고 말도 못하는 정부입니다. 새총 쏜 것도 아니고 발사체가 뭐냐? 말이 됩니까?]

양복을 벗고, 소탈한 모습을 보여주려 안간힘을 썼습니다.

[황교안 / 자유한국당 대표 (지난 21일) : 바지락 맛있죠. 저도 바지락 칼국수를 아주 좋아하는데.]

한국당도 중앙과 지역 조직이 합심해 보수층 결집에 재미를 봤습니다.

안으로는 '황교안 리더십'의 안착과 당 단합, 밖으로는 총선 지지 기반 확보에 성공했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하지만 우경화 모습이 노출돼 중도 표심까지 외연을 넓히는 데는 역부족이라는 지적도 제기됩니다.

'5월의 광주'에서는 역시나 뭇매를 맞았고, 사찰 합장 보이콧과 동성애 혐오 발언으로 종교 편향 논란도 불거졌습니다.

지역 주민들과 크고 작은 마찰도 빚었습니다.

[산불 피해 주민 (지난 23일) : 열 받게 만들잖아요. 피해가 얼마나 많은데 한국당 선전만 하고 있어요.]

[황교안 / 자유한국당 대표 : 회의를 다 마친 다음에 말씀하십시오.]

'가출 정치'라는 비판과 강경발언에 대한 볼멘소리도 이어졌습니다.

[이해찬 / 더불어민주당 대표 (지난 22일) : 제1당 대표로서 그런 강경 발언이 능사는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말씀을 삼갈 건 삼가시고…. 더군다나 국무총리하고 대통령 (권한)대행까지 지낸 분이….]

전국 방방곡곡, 경제와 안보, 민생 현장을 누볐던 한국당의 장외투쟁은 3주 만에 막을 내립니다.

보수층 결집에는 느낌표, 외연 확장에는 물음표를 남긴 자유한국당.

앞으로 국회에서 어떤 정책적 대안을 내놓느냐에 따라 지난 3주가 진정한 민생 행보였는지, 아니면 보여주기식 이벤트였는지를 가를 것으로 보입니다.

YTN 조은지[zone4@ytn.co.kr]입니다.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레알마드리드 유소년 축구캠프 with YTN PLUS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