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94178 0372019052552694178 06 0602001 6.0.5-RELEASE 37 헤럴드경제 46565803

[어게인TV]'슈퍼밴드' 이수현, 자이로 팀에 반했다 "나쁜 오빠들"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JTBC '슈퍼밴드' 방송캡처


[헤럴드POP=편예은 기자]이수현, 자이로 팀에 반했다

24일 방송된 JTBC '슈퍼밴드'에서는 본선 2라운드에서 최고의 에너지를 보여준 자이로팀에게 반한 이수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우성 VS 이찬솔, 이종혁 VS 신예찬의 치열한 두 대결이 펼쳐진 가운데 김우성 팀과 신예찬 팀이 탈락 위기에 놓였다.

이후 박지환 팀이 숀 멘데즈의 'There's Nothing Holdin' Me Back'을 선보였다. 김종완은 "지상 씨가 발전 속도가 가장 빠르고 가장 많이 발전한 것 같아요. 무대에서 끼가 많아서 자유롭게 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그 부분에 있어서도 더 나아지고 있어서 좋다"며 칭찬했다.

하지만 윤종신 "저는 아쉬웠던 건 밴드오디션인데 이런 음악은 노래와 밸런스가 밴드 느낌을 덜 줬다"며 "사운드와 통기타 스트로크가 떠서 맞지 않았다. 토탈 사운드에서 따로 노는 느낌을 받았다"고 지적했다.

박지환 팀과 대결을 펼친 자이로 팀은 다른 팀의 기대를 한 몸에 받으며 산타나의 'smooth'를 선보였다. 브릿지에 카밀라 카베요의 'havana'를 삽입해 즐거움을 선사하기도 했다.

윤종신은 "셋이 너무 잘 만났다"며 "내 마음대로 할 거야의 느낌이 에너지가 있는데 자이로의 에너지가 대단한 것 같다"고 했다. 김종완 "한결 씨는 이번에 참가한 보컬 중에 'smooth'라는 곡을 단연코 가장 잘 소화할 수 있는 사람"이라고 칭찬했다.

또 이수현도 "재밌게 잘 즐겼던 것 같고, 능수능란한 오빠들"이라며 "좋아하면 안 되는데 모든 사람들이 다 말리고 데일 거라는 걸 아는데 어쩔 수 없이 한 번은 좋아하게 되는 나쁜 오빠들인 것 같다"고 했다.

결과는 자이로 팀의 승리로 돌아갔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