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93959 0512019052552693959 01 0103001 6.0.7-RELEASE 51 뉴스1 0

연일 추경 강조하지만…안갯속 정국에 답답한 민주당

글자크기

추경 관련 행보 이어가며 野 협조 요청

여야 이견 좁히지 못해…5월 넘기나

뉴스1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성남고용복지플러스센터를 방문해 현장 간담회에 앞서 설훈 최고위원, 기업 관계자 등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5.24/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상훈 기자 = 정부가 지난달 25일 제출된 6조7000여억원 규모의 추경(추가경정예산)안이 25일 기준으로 31일째 국회에서 발목이 잡혀 있다.

이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추경은 '타이밍'이 생명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야당이 추경안 처리에 협조할 것을 촉구하고 있지만, 녹록지 않은 국회 상황에 발만 동동 구르는 모습이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지난 22일 의원총회에서 한국당을 향해 "제1야당이 거리투쟁에 나선 지 한 달이 다 돼간다. 나가서 활동하는 건 좋은데 활동을 하더라도 정도를 걸으면서 했으면 좋겠다"며 "국회로 들어와 추경안 심의를 빨리 해 달라"고 요청했다.

민주당은 전날(24일)에도 추경 관련 행보를 이어가는 여론전을 진행하면서, 야당의 초당적 협조를 요청했다.

이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는 이날 오후 성남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 위치한 청년추가고용 관련 청년센터를 찾고, 청년 일자리를 위한 현장간담회도 진행했다.

이 대표는 이 자리에서 "청년일자리 상황을 살피고 추경의 신속한 반응을 위해 찾았다"며 "청년추가고용장려금은 청년을 정규직에 추가로 고용한 중소·중견기업을 지원해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아직 추경 처리가 안 돼 답답하기 그지없다"며 "경제 여건을 생각한다면 한국당은 하루빨리 돌아와 추경 처리를 함께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나 추경 처리를 위한 선제조건인 국회 정상화의 실마리는 점점 꼬여만 가는 모습이다.

지난 20일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들이 '호프회동'을 가질 때만 하더라도 국회 정상화 합의의 물꼬가 트이는 듯했지만, 여야 논의는 얼마 가지 못해 삐걱대기 시작했다.

다음 날인 21일 원내수석부대표 회동에서 합의문 초안에 담길 문구를 두고 서로의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면서, 논의가 다시 원점으로 돌아갔기 때문이다.

여야는 패스트트랙 지정 관련 사과 및 철회 여부와, 이 과정에서 진행된 고소·고발을 취하하는 부분을 두고 이견을 좁히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의 한 원내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우리 측에서는 호프회동도 했으니 상당한 컨센서스(합의)가 만들어졌다고 생각했지만, (다시) 원점으로 되돌아갔다"며 아쉬움을 나타냈다.

이제 남은 것은 원내대표 간의 극적 합의뿐이라는 관측도 있지만, 여당 내부에서는 국회 정상화를 위해 패스트트랙 지정에 대한 사죄 표명과 고소 철회를 하는 것은 안 된다는 기류가 강하다. 추경 통과가 시급하지만 원칙을 어기면서까지 할 수는 없다는 것이다.

여기에 강효상 한국당 의원의 한미정상 통화내용 유출 논란을 두고 여야 공방이 이어지면서, 5월 내 추경 통과는 사실상 어려워진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전날 국회 정상화에 대해 "접점을 찾아갈 수 있었다고 보는데 다시 멀어진 것 같아 굉장히 아쉽게 생각한다"며 "다음 주 초 국무총리의 추경 시정연설은 지나간 것 같다"고 밝혔다.
sesang222@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