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93904 0962019052552693904 05 0506001 6.0.15-RELEASE 96 스포츠서울 0

포르투갈 이기면 베스트지만…져도 잘 싸워야 한다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제공 | 대한축구협회


[비엘스코-비아와=스포츠서울 정다워기자]“한 경기로 끝나지 않는다. 내용이 2~3차전으로 이어질 수 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은 25일(한국시간) 오후10시30분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 스타디움에서 포르투갈과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조별리그 F조 1차전을 치른다.

포르투갈은 버거운 상대다. 지난해 월드컵을 겸해 열린 유럽축구연맹(UEFA) 19세 이하(U-19) 챔피언십 우승팀이다. 현재 유럽 주요 무대에 1군에서 뛰는 선수들이 즐비하다. 2017년부터 호흡을 맞춘 선수들이라 조직력까지 뛰어나다. 프랑스, 아르헨티나와 함께 이번 대회 우승후보로 거론된다. 2년 전 한국 대회에서도 한국은 16강에서 포르투갈을 만나 탈락했다.

전력 차가 있는 만큼 정 감독은 냉철하게 현실을 인식하고 맞불을 놓지 않기로 했다. 일단 수비에 집중하다 빠른 역습으로 기회를 모색하는 선수비 후역습 카드를 들고 나갈 예정이다. 수비 시에는 5-3-2, 공격 시에는 3-5-2 포메이션으로 포르투갈을 상대한다. 약팀이 강팀을 만날 때 흔히 하는 플레이로 이변을 만들 거의 유일한 방법이기도 하다. 만약 U-20 대표팀이 공 들인 작전이라 이기면 승점 3을 얻어 16강 진출의 유리한 고지를 점령하게 된다. 여기에 분위기까지 끌어올려 고공행진을 이어갈 수 있다.

무승부도 나쁜 결과는 아니다. U-20 월드컵에서는 조 3위까지 와일드카드로 16강에 갈 수 있다. 6개 조 3위 중 조별리그 성적이 좋은 네 팀에게 기회가 주어진다. 승점 3만 확보해도 가능성이 있고, 4점이 되면 유력해진다.

패해도 잘 지는 게 중요하다. 우승후보 포르투갈을 상대로 패한다 해도 좋은 경기 내용을 펼치면 선수들은 기가 죽지 않고 2차전 남아프리카공화국전을 준비할 수 있다. 혹시라도 졸전 끝에 대패하는 결과가 나오면 사기가 바닥까지 떨어져 다음 경기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 U-20 대표팀에서는 베테랑에 속하는 조영욱이 “냉정하게 생각했을 때 패한다는 가정도 빼놓을 수는 없다. 한 경기로 끝나지 않는다. 내용이 2~3차전으로 이어질 수 있다. 첫 경기가 중요하다. 결과도 그렇지만 내용 면에서 원하는 플레이를 해야 한다. 그래야 지더라도 다음 경기를 잘 준비할 수 있다”라고 말한 이유다. 정 감독이 23일 공식 기자회견에서 “결과도 중요하지만 우리가 준비한 것을 하는 게 더 중요하다. 선수들에게 즐기라고 했다”라고 말한 것도 같은 맥락에서 해석할 수 있다.
weo@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