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93822 0042019052552693822 01 0101001 6.0.7-RELEASE 4 YTN 0

北, 민간접촉도 거부?..."南, 협의 취지 왜곡"

글자크기

[앵커]

정부의 대북 인도적 지원 움직임 속에 북한이 하노이 회담 이후 첫 남북 민간단체 접촉을 전격 취소했습니다.

우리 측 언론 보도를 이유로 들었는데, 당국뿐 아니라 민간 차원에서도 당분간 거리를 두겠다는 의미로 해석됩니다.

김지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첫 남북 정상회담을 기념하는 6·15를 앞두고 중국 선양에서 만나기로 약속한 남북 6·15 공동선언 실천위원회.

민간 접촉이지만, 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 남북 간 첫 만남인 만큼 북측의 메시지가 주목됐습니다.

하지만 회의 당일, 북측은 전격적인 취소와 인력 철수를 통보해왔습니다.

6·15 실천위 만남 이후 잇따라 잡혔던 민간단체 회의도 모두 취소했습니다.

이미 선양에 도착했던 우리 측 대표단은 뒤늦게 북한 측과 만나 자초지종을 들을 수 있었습니다.

[6·15 남측위 관계자 : 저희가 이미 선양에 있는 상황이었잖아요. 만나서 이런저런 의견 교환들을 하는, 본래 취지대로 의견 교환을 하는 자리였습니다.]

북측은 이 자리에서 이번 접촉을 다룬 남측 언론의 보도 내용을 문제 삼았습니다.

최근 남북관계의 소강 국면을 진단하고 과제를 논의하자며 민간 협의를 추진했는데, 부차적인 의제만 거론해 취지가 왜곡됐다는 겁니다.

북측이 먼저 제안한 것으로 알려진 이번 접촉을 두고 일각에서는 식량난에 따른 지원 요청 차원이란 관측이 나온 데 대해 불쾌감을 드러낸 것으로 보입니다.

전격적인 취소 배경엔 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 내부 정비로 남북 간 민간교류에 대한 방침이 명확히 세워지지 않은 데 따른 것이란 분석도 나옵니다.

[이유진 / 통일부 부대변인 :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이후) 북한의 여러 가지 대내외 정치일정 등으로 남북교류협력이 다소 감소한 것은 있지만, 최근에도 계속 유지가 되고 있습니다. 후속동향을 면밀히 관찰하도록 하고요.]

이런 가운데 북한은 정부가 승인한 개성공단 기업인들의 방북과 관련해서도 아직 뚜렷한 입장은 내놓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YTN 김지선입니다.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레알마드리드 유소년 축구캠프 with YTN PLUS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