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93275 0372019052552693275 06 0602001 6.0.14-RELEASE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종합]SBS, '김학의 접대' 사업가 아들=밴드보컬 의혹 제기→최정훈 도마 위로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최정훈 인스타


[헤럴드POP=천윤혜기자]그룹 잔나비의 멤버 최정훈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게 접대한 사업가의 아들이라는 의혹이 일고 있다.

24일 오후 방송된 SBS '8뉴스'에서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게 접대를 한 혐의를 받고 있는 사업가 최 모 씨 가사기와 횡령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SBS에 따르면 최 씨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게 3000만 원이 넘는 향응과 접대를 한 혐의로 최근 검찰 수사단 조사를 받은 인물. 그는 3년 전 부동산 시행업체를 설립하고 1년 만에 경기도 용인시에 있는 개발 사업권을 따냈다. 하지만 교통분담금을 내지 못해 사업권을 박탈당할 위기에 처하자 최 씨는 지난해 8월 또 다른 부동산 시행사인 A사에게 사업권 등을 1000억 원에 파는 계약을 체결했다.

A사는 교통분담금 17억 원을 대납했지만 사업의 세부 내용이 최 씨의 설명과 크게 달랐다고 주장했다. 또한 계약 5개월 전 사업권을 팔지 말도록 하는 법원의 가처분 결정이 있었지만 최 씨는 A사에게 이 사실을 숨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A사는 최 씨를 사기 혐의로 고소했다. 최 씨는 계약금 15억 원을 회사 계좌로 받는 대신 수표로 가져가 돈을 빼돌렸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최 씨에게 돈을 돌려 받지 못한 투자자들의 소송도 잇따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 이 최 씨의 아들은 유명 밴드의 보컬로 활동 중이다. 이 아들을 포함한 두 아들이 최 씨 회사의 경영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실제로 두 아들은 회사의 1, 2대 주주로 의결권을 행사하기도.

이에 최 씨는 "명의신탁한 것일뿐 두 아들은 경영에 개입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A사가 계약 사항을 이행하지 않아 해지했다"고 덧붙였다.

헤럴드경제

SBS '8뉴스' 방송 캡처


SBS는 밴드 보컬로 활동 중이라는 아들이 누구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하지만 최 씨라는 점, 그리고 뉴스 속에서 모자이크 처리한 집과 소속사 모습을 근거로 네티즌들은 그 정체를 추측했다. 네티즌들이 추측한 인물은 잔나비의 최정훈. 실제로 최정훈은 최근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자신의 집을 공개한 바 있는데 그 집과 모자이크 속 집이 상당히 유사하다는 지적이다.

같은 날 최정훈과 같은 그룹 멤버인 유영현은 학교 폭력 가해자라는 논란에 휩싸이며 그룹에서 자진 탈퇴했다. 잔나비의 소속사 페포니뮤직 측은 "본인에게 직접 사실 관계를 확인했고, 유영현은 자신의 잘못을 인정했다"며 "과거에 저지른 잘못에 대한 모든 책임을 지고 향후 활동을 중지하기로 했다. 유영현은 잔나비에서 자진 탈퇴해 자숙의 시간을 가질 예정"이라고 사과했다.

이 논란이 채 가시기도 전에 같은 그룹의 다른 멤버인 최정훈을 향해 또 다른 논란이 확산되며 잔나비는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SBS에서 폭로한 최 씨의 아들이 실제 최정훈인지는 아직 확실하게 밝혀지지 않은 상황. 해당 의혹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최정훈 측의 명확한 입장 표명이 필요해 보인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