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92567 0292019052452692567 05 0507002 6.0.5-RELEASE 29 OSEN 0

'치명적인 실책' 정주현은 왜 1루가 아닌 2루로 던졌을까

글자크기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부산, 한용섭 기자] 너무나 뼈아픈 실책이었다. 큰 위기를 넘기려는 순간, 잘못된 판단으로 크나큰 재앙을 불러왔다.

24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LG-롯데전. LG가 5-3으로 앞선 6회말, 선발 류제국에 이어 좌완 임지섭이 2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올랐다.

임지섭은 선두타자(좌타자) 허일의 타구를 잡아 1루로 던진 것이 악송구, 1루수 조셉이 잡을 수 없었고 뒤로 빠졌다. 실책으로 무사 2루. 어쩌면 불길한 징조였는지 모른다. 이어 (좌타자) 김준태를 스트레이트 볼넷으로 내보냈다.

무사 1,2루에서 LG는 투수를 정찬헌으로 교체했다. 신본기를 중견수 뜬공으로 잡아 1사 1,3루. 아수아헤에게 우전 안타를 맞아 5-4로 추격당했다. 민병헌에게도 좌전 안타를 맞아 1사 만루 위기에 몰렸다.

정찬헌은 손아섭을 3B 1S에서 연속 헛스윙을 유도해 삼진을 잡았다. 2사 만루에선 이대호를 평범한 2루수 땅볼로 유도해 이닝을 끝나려는 순간이었다. 그러나 2루수 정주현이 공을 잡은 후 1루로 던지지 않고, 2루로 휙 던졌는데 공은 베이스커버 들어온 오지환이 잡을 수 없이 3루와 좌익수 사이로 데굴데굴 굴러갔다. 걸음이 느린 이대호라 여유있게 1루로 던져도 아웃될 상황이었기에 더욱 아쉬웠다.

3루 주자와 2루 주자까지 홈을 밟아 5-6으로 경기가 뒤집혀졌다. 5-4로 앞선 채 이닝이 끝날 상황이 허무하게 역전당한 것. 너무나 치명적인 실책이었다. 이후 힘이 빠진 정찬헌은 전준우에게 우중간 2루타를 맞고 1점을 더 허용해 5-7로 벌어졌다.

결국 LG는 5-3으로 앞선 6회 4점을 허용했는데, 모두 비자책점이었다. 임지섭의 송구 실책도 아쉬웠지만, 정주현의 2루 악송구는 돌이킬 수 없는 치명상이었다.

LG는 이후 8회 2사 만루에서 조셉이 롯데 마무리 구승민 상대로 한가운데 펜스 앞에서 잡히는 뜬공으로 동점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결국 5-8로 패배. 어이없는 실책으로 롯데의 7연패를 끊어줬다.

/orange@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