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92536 1072019052452692536 05 0501001 6.0.13-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스포츠타임 Talk] 인천 유상철 감독 "일부 선수들 실망, 프로답게 끝까지 뛰어야"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인천, 김도곤 기자] 인천 유나이티드 유상철 감독이 첫 승에 실패했다.

인천은 24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13라운드 상주 상무와 경기에서 1-2로 패했다. 인천은 유상철 신임 감독 부임 후 두 경기째 승리를 거두지 못했다.

유상철 감독은 경기 후 "내용은 나아지고 있으나 수비 전환시 조직력 등을 더 가다듬어야 한다"고 평가했다.

부상으로 빠진 정산과 무고사에 대해서는 "정산은 어깨를 다쳤고, 처음에는 감각이 없다고 해 목을 다친 줄 알았다. 어깨로 확인됐다. 무고사는 후반에 교체 사인을 보내서 바로 바꿨다. 아킬레스건을 다쳤다. 두 선수 다 하루가 지난 내일 상태를 확인하겠다"고 밝혔다.

유상철 감독은 일부 선수들에 대해 실망했다는 표현을 썼다. "몇몇 선수들에게 실망했다. 경기 결과가 따라오면 좋지만 그렇지 않더라도 프로답게 끝까지 뛰고, 팀을 위해 희생하는 것도 있어야 했는데 그렇지 못했다. 만족스럽지 못한 경기다"고 평가했다.

스포티비뉴스=인천, 김도곤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