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92340 1072019052452692340 05 0507001 6.0.14-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34177496

[광주 게임노트] ‘최형우 결승포+최원준 5안타’ 달라진 KIA, 시즌 최장 5연승 질주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광주, 김태우 기자] 달라진 KIA가 kt의 기세를 꺾고 5연승을 내달렸다.

KIA는 24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kt와 경기에서 최형우의 결승 투런포 등 2회까지 얻은 5점을 마지막까지 지킨 끝에 7-5로 이겼다. KIA(19승31패1무)는 시즌 최다 5연승을 기록하며 상승세를 이어 갔다. 박흥식 감독대행 체제에서 6승1패다. 반면 6위 추격에 나섰던 kt(22승30패)는 4연승이 끝났다.

KIA는 선발 차명진이 4⅓이닝 3실점을 기록, 5이닝을 채우지 못했으나 불펜이 효율적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타선에서는 최형우가 1회 결승 투런을 포함 3안타 2타점으로 활약했고, 리드오프로 나선 최원준이 4안타를 기록하며 힘을 냈다. 터커는 2타점을 기록했다.

반면 kt는 선발 라울 알칸타라가 1·2회 5실점에도 불구하고 7회까지 던지며 분전했으나 타선 지원이 조금 부족했다. 로하스가 개인 한 경기 최다인 5안타, 강백호가 3안타, 박경수가 3타점을 기록하며 활약했지만 나머지 타자들의 조력이 부족했다.

KIA가 1·2회 5점을 뽑으며 확실하게 기선을 제압했다. KIA는 1회 2사 1루에서 최형우가 알칸타라의 포심패스트볼(149㎞)을 받아쳐 우중간 담장을 넘기는 2점 홈런(시즌 8호)을 터뜨렸다. 전날(23일) 멀티홈런을 기록한 감을 이어 갔다.

이어 2회에는 3점을 추가했다. 선두 나지완이 좌중간 담장 상단을 맞히는 2루타로 출루했고, 이명기의 희생번트 때 알칸타라의 3루 송구가 빗나가며 나지완이 홈을 밟았다. 이어 1사 후 박찬호의 중전 적시타 때 1점을 추가했고, 박찬호의 도루로 이어진 1사 2루에서는 최원준의 좌전 적시타가 나왔다.

kt는 알칸타라가 버티는 사이 추격에 나섰다. 3회 강백호의 내야안타, 로하스의 2루타로 만든 무사 2,3루에서 유한준의 땅볼 때 1점을 만회했다. 5회에는 1사 후 강백호 로하스의 연속안타, 유한준의 볼넷으로 만든 만루 기회에서 박경수가 2타점 좌전 적시타를 쳤다. 8회에는 2사 2루에서 김민혁 타석 때 나온 1루수 김주찬의 실책 때 2루 주자 심우준이 홈을 파고들며 1점 차까지 따라붙었다.

한숨을 돌린 KIA는 5-4로 앞선 8회 2사 2,3루에서 터커가 중견수 앞에 떨어지는 2타점 적시타를 쳐 쐐기를 박았다. 터커는 KBO리그 데뷔 7경기 만에 첫 타점을 뽑아냈다. 문경찬이 연투에 걸려 등판할 수 없는 가운데 9회는 고영창이 마운드에 올라 경기를 마무리했다. kt는 9회 로하스 유한준 박경수의 연속 안타로 1점을 만회했으나 시간이 부족했다.

스포티비뉴스=광주, 김태우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