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92231 0962019052452692231 06 0602001 6.0.14-RELEASE 96 스포츠서울 0 related

'지금 1위는' 종영…박미경, '이브의 경고'로 우승 (feat.문별X핫펠트) [종합]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김대령기자]'다시 쓰는 차트쇼 지금 1위는?' 박미경이 우승을 차지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다시 쓰는 차트쇼 지금 1위는?'에서는 1위를 사수하려는 박미경과 여기에 도전하는 울랄라세션 김명훈, 마마무 솔라, 바비킴, 손승연, 박재정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박미경은 두 번째 무대이자 이날 첫 무대로 "이번엔 부드러운 발라드를 듣고 싶다"라며 이장우 박재정의 '훈련소로 가는 길'을 지목했다.


이장우는 '노래의 히트를 예감했느냐'라는 유세윤의 질문에 "노래를 발표하기 전 아는 여학생에게 들려줬는데 노래가 끝났는데도 반응이 없었다. 그래서 뭔가 봤더니 눈물을 흘리고 있었다"라며 "'남자친구가 군대에 가서 공감을 했구나. 히트할 수 있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밝혔다.


군 입대를 해야 하는 박재정은 "최근에 재검을 받았는데 1급이 나왔다. 살면서 한 번도 1급 받은 적이 없는데 여기서 받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장우는 "그래도 간다면 1급이 좋다"라며 위로했다.


박재정은 담백하면서도 애절함이 담긴 목소리로 노래를 소화했다. 노래를 들은 이장우는 "잘생긴 얼굴에 노래까지 잘해서 여기 오신 분들은 1석2조인 것 같다"라며 "'그땐 너와 결혼을 하고싶어' 부분에서 절규를 하듯 불렀는데 그걸 들으면 여자들이 못도망갈 것 같다"라고 호평했다. 박재정은 출구조사서 8개의 동그라미를를 받았다.


다음 차례로는 컬트와 손승연이 지목됐다. 손정한은 컬트의 해체 이유에 관한 물음에 "김준선이 방위를 다녀오면서 회사와 계약이 끝났다. 저를 버리고 다른 회사로 갔다. 아직도 그 아쉬움이 사무쳐있다"라고 설명했다.


손승연은 무대를 앞두고 "솔직히 컬트 선배님들을 잘몰랐다. 컬투를 생각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도 "그런데 노래를 들으니 내가 가장 잘할 수 있는 노래라는 생각이 들었다. 정말 좋았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그 말대로 '너를 품에 안으면'으로 파워풀한 무대를 펼쳤다.


김준선은 "내가 쓴 노래가 맞나 싶었다. 정말 행복했다"라고 호평했다. 손정한은 "지금까지 닭살이 돋아있다. 이 노래를 이렇게 부를 수도 있구나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손승연은 "표정이나 몸짓 등에 신경쓰지 않고 불렀다"라고 설명했다. 출구조사는 동그라미 9개였다.


바비킴은 한혜진의 '갈색추억'을 불렀다. 한혜진은 무대 전 "'갈색추억'을 내기 전 무명 생활이 길었따. 내 미래가 어떻게 될지 몰라 한강까지 간 적도 있다"라며 "다행히 이 노래가 잘돼서 그래도 아버지에게 자랑스러운 딸이 됐다"라고 이야기했다. 그는 바비킴의 무대가 끝나자 눈물을 흘려 감동을 안겼다. 출구조사 결과는 동그라미 6개.


솔라는 편승엽의 '찬찬찬' 무대를 꾸몄다. 그는 공연에 앞서 "선배님이 이 곡을 제안하면서 '트로트라 안 맞을 수 도 있다'라고 말씀하셨다. 그런데 편곡을 하고나니 요즘 세대에 딱 맞는 노래가 됐다"라며 기대감을 높였다.


무대는 어쿠스틱 기타 반주에 맞춰 펼쳐졌다. 힙합 파트도 가미됐다. 무대를 본 편승엽은 "작은 체구에서 에너지가 대단하다. 이런 훌륭한 가수가 제 노래를 불러줘서 정말 고맙다"라고 감탄했다. 출구조사 결과는 동그라미 10개였다.


1위 상대는 김명훈이 됐다. 박미경은 '이브의 경고'로 1위 방어전에 나섰다. 그는 "리듬 화음 소울 모두 완벽하다. 무대를 뒤집어 놓을 것 같다"라고 자신의 '짤'을 셀프 패러디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파워풀한 가창력으로 시작한 무대는 문별이 등장하면서 달아올랐다. 이어 핫펠트(예은)도 등장했다. 팀 멤버의 등장에 솔라는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세 사람은 스테이지를 꽉 채우는 공연으로 관객들을 열광케 했다.


박미경의 남편은 1위 발표를 앞두고 손을 들어 발언을 요청했다. 그는 "1993년 박미경을 처음 본 이후 오늘이 가장 최고의 퍼포먼스를 펼친 무대였다"라며 아내를 향해 엄지손가락을 들어 올렸다. 1위는 박미경이 차지했다.


한편 MBC '다시 쓰는 차트쇼 지금 1위는?'은 이날 방송을 끝으로 종영했다.


daeryeong@sportsseoul.com


사진ㅣMBC 방송화면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