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91954 0432019052452691954 01 0101001 6.0.4-hotfix 43 SBS 0

'문 대통령 책임론' 다시 거론한 日…외교도 사라져

글자크기

<앵커>

강제징용 배상 문제와 관련해 문 대통령 책임론을 꺼내 논란을 빚었던 일본이 어제(23일)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서도 같은 말을 반복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일 간 꼬인 매듭이 풀리지 않는다면 다음 달 G20 정상회의에서 양국 정상회담이 불발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임상범 기자입니다.

<기자>

3달 만에 다시 만난 한일 외교수장, 두 사람의 시종 굳은 표정에서 꼬일 대로 꼬인 양국의 불편한 관계가 그대로 묻어납니다.

강경화 장관이 먼저 '레이와' 시대 개막을 축하한다는 덕담을 건넸지만, 대답은 차가웠습니다.

[고노 다로/日 외상 : 이 일(강제징용 배상 판결)의 중요성을 이해하고 있지 않은 심각한 발언이고 이런 일이 한일 관계를 상당히 어렵게 하고 있습니다.]

몇 시간 전 우리 외교부 대변인 발언을 문제 삼은 겁니다.

[김인철/외교부 대변인 : 일본 기업이 우리 대법원판결을 이행할 경우에 아무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본다.]

지난 21일 문재인 대통령이 책임감을 갖고 대응해야 한다고 주장해 외교적 결례 논란을 일으켰던 고노 외상은 이 자리에서 다시 문 대통령 책임론을 거론했다고 일본 언론들은 전했습니다.

이에 강 장관은 "일본 측의 신중한 언행이 필요하다"며 고노 외상의 거친 언사와 무례를 비판했습니다.

강제 징용 배상을 놓고 일본 측은 중재위 설치를 압박했지만, 우리 정부는 원론적 입장을 견지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문 대통령 참석 예정인 오사카 G20까지는 앞으로 한 달 남짓, 징용 문제가 해결돼야 한일 양자 정상회담이 가능하다는 일본과 법원 판결에 관여할 수 없다는 우리 정부는 평행선을 달리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김원배, 영상편집 : 이승열)

▶PLAY! 뉴스라이프, SBS모바일24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네이버 메인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