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91785 0722019052452691785 04 0401001 6.0.7-RELEASE 72 JTBC 0

미국, 이번엔 '환율 전쟁' 포문…한국도 '유탄' 우려

글자크기


[앵커]

중국과 무역 전쟁을 벌이고 있는 미국이 압박 강도를 높이고 있습니다. 관세를 높이고, 정보 기술을 제한한 데 이어 이번에는 환율을 꺼내들었습니다. 환율 문제는 우리에게도 영향이 미칠 수 있는 사안입니다.

이한주 기자입니다.

[기자]

미국 상무부는 자국 통화가치를 낮추는 국가에 상계관세 부과를 추진한다고 했습니다.

가격 경쟁력이 높아진 수입품에 대해 미국 내 산업을 보호하기 위한 관세를 매기겠다는 것입니다.

파이낸셜타임스는 "중국이 또 다른 징벌적 고율 관세 위기에 직면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사실상 중국 위안화를 겨냥했다는 평가입니다.

윌버 로스 상무장관은 성명을 통해 "다른 나라들이 더는 미국 근로자와 기업에 불이익을 주는 통화 정책을 활용할 수 없을 것"이라고 했습니다.

높은 관세와 중국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 퇴출을 밀어붙인 데 이어 환율전쟁을 선언한 것입니다.

블룸버그통신은 미국의 이번 조치가 중국만을 겨냥한 것은 아니라고 분석했습니다.

중국뿐 아니라 한국과 일본, 독일 등 미국 재무부가 환율 관찰대상국으로 지목한 다른 나라들도 상계관세를 물게 될 수 있다고 했습니다.

우리 정부는 이와 관련 우리나라 환율이 시장원리에 따라 정해지는 만큼 상계관세 부과 대상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지원)

이한주, 이화영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