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91618 0722019052452691618 01 0101001 6.0.4-hotfix 72 JTBC 0

청와대 자료 보내 힘들었다? 녹음파일로 드러난 거짓 진술

글자크기


[앵커]

자신이 대통령인 것처럼 정호성 전 비서관에게 지시하는 최순실 씨의 목소리에 이어서 최씨가 검찰에 진술한 내용도 공개됐습니다. 오히려 청와대 자료를 받아 보는 것이 부담스럽고 힘들었다고 했는데, 정 전 비서관과의 대화 녹음과는 전혀 딴판의 진술을 한 셈입니다.

서복현 기자입니다.

[기자]

최순실 씨는 검찰에서 정호성 전 비서관이 자료를 보내와 자신이 부담스러웠다는 주장을 폈습니다.

"수시로 연설문과 말씀자료를 보내오는 것이 부담스럽고 힘들기도 했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대화 녹음 속 최씨는 달랐습니다.

해외에서조차 자료를 보내라고 재촉합니다.

[최순실-정호성 통화 녹음 (출처 '시사저널') : 그거 대충 했어요? (어 아직 안 했는데요. 아직 금요일이라서요.) 여기 2시거든요. 내일 그러면 언제쯤 올릴 수 있지. 몇 시쯤에?]

법안 관련 자료를 보내라고도 지시합니다.

[최순실-정호성 통화 녹음 : 그것을 통과시키면 얼마만큼의 일자리하고 경제 이득이 있는지 그것도 좀 뽑아달라 그러세요.]

연설문 수정에 대해서는 "대통령의 마음이나 심정이 담길 수 있도록 간단한 의견을 드렸던 것"이라고 검찰에 진술했습니다.

하지만 대화 녹음에는 최씨가 해외 연설의 방식과 내용까지 쥐락 펴락하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겼습니다.

[최순실-정호성 통화 녹음 : 맨 마지막에도 중국어로 하나 해야 할 것 같은데요. (갑자기 맨 마지막에 중국말로 하면 조금) 아니, 마지막으로…]

대화 녹음은 연설문과 홍보물에서 도움을 받았다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문도 사실이 아니라는 것을 말해주고 있습니다.

[최순실-정호성 통화 녹음 : (근데 선생님 그 정홍원 총리께 다 얘기를 해서) 그래서 중요한 거기 때문에 또 얘기 드린다고… (일단 또 유민봉 수석한테 한번 준비를 하라고 해야 될 것 같은데요.) 예, 그렇게 해보라고 그래야지.]

서복현, 이휘수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